2021.09.06 (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6℃
  • 서울 25.2℃
  • 대전 21.9℃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광주 22.2℃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6.2℃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김미숙 교사, '에세이문예' 평론 부문 신인상 당선

당선작 문학평론 "작가의식이 품은 바이오필리아와 네오필리아"
권대근 교수 "수필 '순장소녀'에 대한 분석적 읽기와 따뜻한 비평적 통찰이 빛나"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부산에서 역사논술과 글쓰기를 가르치며 문학평론 공부를 꾸준히 해온 김미숙 초등학교 방과 후 교사가 '2021 계간 에세이문예' 여름호에 평론 부문 신인상에 당선됐다.

김 교사는 지난 2017년 에세이문예 부설 문예대학 문학평론반에서 문학비평론을 공부해온 역량 있는 신인으로 꼽힌다. 김 교사는 현재 부산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사회교육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초등학교 방과 후 학교 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에세이문예본격문학신인상 권대근 교수(심사위원장)은 심사평에서 "김미숙은 텍스트 본질로 돌아가 작품 자체에 대한 충실한 해석과 이에 따르는 평가를 잘 하였기에 심사위원의 공감을 이끌어 내었다"며 "당선작은 수필 '순장소녀'에 대한 분석적 읽기와 따뜻한 비평적 통찰이 빛나고 있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어 "김미숙의 비평적 화두의 중심에는 작가정신의 한 축인 네오필리아와 찬연한 아름다움이 자리 잡고 있다"며 "이는 좋은 평론의 준거가 되어 좋은 문학 또는 감동을 주는 문학을 찾아내는 훌륭한 변별력이 된다"고 평했다.

김 교사는 "문학평론가 공부를 시작한 지 불과 5년 만에 평론가로 등단을 하게 돼 기쁘다"며 "언제나 묵묵하게 저를 믿고 지지해 주던 남편과 사랑하는 아들딸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교사는 이어 "앞으로 더욱 공부하고 배워서 훌륭한 평론가가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4년 창간되어 연 4회 발간되는 '계간 에세이문예'(주간 송명화)는 본격수필전문지로 출발한 종합문예지로 유네스코부산, 문학신문사 우수잡지로 선정된 바 있다.

참신하고 능력 있는 젊은 문인들의 발굴에 역점을 두고 그동안 전국적으로 젊은 신인작가를 많이 배출하는 등 1만 명의 구독자 확보로 국내는 물론 해외도 지부를 두고 있는 수필가들이 선호하는 문예지다.

i24@daum.net
배너
[詩가 있는 아침] 공현혜 시인의 '감자'
감자 ​- 공현혜 시인 80원에 팔려간 복녀(1와 점순이(2가 한 동네 살았다면 잘 살았을까 고흐의 감자먹는 사람들이 신경숙의 동네에 살았다면 의지가 되었을까 아니, 그 반대였다면 사는 게 사는 것이었을까 문명의 옷을 입고 문화를 먹고 사는 동네 높고 낮은 것이 지붕뿐이라면 좋을 텐데 평등 하다는 빗줄기마저 닿지 않는 창(窓)과 빗방울 올려다보는 창(窓) 아래 감자에 싹 튼다 감자에 싹이 난다 푸른빛이 돌면 버려지는 감자를 싹을 파내고 먹는 그늘에서 삶이 익는다 하루치의 목 막힘과 귀 막힘 사이에서 통장의 잔고는 닳은 신발과 배고픔 낳아도 생긴 대로 익혀진 감자 한 입의 눈물로 복녀처럼 팔지도 못해 아이들 태어나지 않는 세상이다. ……………………………………………………………… 1) 김동인의 '감자' 중 2) 김유정의 '동백꽃' 중 ​■ 시작노트 감자에 푸른빛이 난다고 상자 째 버리는 젊은 여인을 만났다. 같은 동네 새 집 짓고 들어온 이방인이지만 동네 원주민들은 그녀를 부러워했다. 겉으로는 보기 드문 이층집인데 집 안은 복층이라서 거실 천정이 우리 집 지붕 보다 높다고 했다. 비가 와도 장마 태풍이 와도 외제차의 방문과 음악소리가 끊이지 않는 집이었다. 소문으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