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맑음동두천 25.7℃
  • 맑음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조금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6.8℃
  • 맑음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7.0℃
  • 맑음강화 28.3℃
  • 구름조금보은 23.6℃
  • 흐림금산 24.8℃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국제

주한 북유럽 4개국 대사관, 'AI와 기술, 그리고 민주주의' 행사 개최

모든 연사의 연결된 주제는 공공 및 민간 부문 협력과 신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윤영 기자 = 주한 북유럽 4개국 대사관(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이 6월 14일 현대 민주주의에서 인공지능(AI)과 기술의 역할을 탐구하는 하이브리드 이벤트를 공동 개최한다.

'노르딕 토크 코리아: AI와 기술, 그리고 민주주의' 행사는 북유럽 및 한국 최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각도에서 AI와 기술 사용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하는 자리다. 모든 연사의 연결된 주제는 공공 및 민간 부문 협력과 신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인류의 미래를 정의하는 데 중요한 정부와 빅테크 기업 역할과, 이들이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윤리 정책을 이행할 책임에 초점을 맞춘다. 앤 마리 엥토프트 라센(Anne Marie Engtoft Larsen) 덴마크 기술대사는 '4차 산업 혁명과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연설하며, 윤성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4차 산업 혁명: 더 나은 미래로'라는 주제로 통찰력을 나눈다.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가 토론에서 두 연사와 함께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기술이 어떻게 사회, 산업 및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본다. 첫 번째 연사로는 핀란드의 AI 및 환경,사회,지배 구조(ESG) 분야 전문가인 사이도(Saidot) CEO 메리 하타야(Meeri Haataja)가 나선다. 두 번째 연사는 카카오 데이터 전략 담당으로 재직하는 서하연 위원이 사이좋은 디지털 세계에 대한 카카오의 비전을 공유한다. 패널 토론에서는 프로데 술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가 함께한다.

노르딕 토크의 주제는 책임감 있는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한국, 북유럽의 공동 목표에서 영감을 받았다. 민주주의 국가로서 한국, 북유럽은 가치 기반을 공유하므로 AI와 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에 관한 투명한 토론이 가능하다. 북유럽 국가들은 공공과 민간 부문 전략 모두에서 필수적인 ESG를 실행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과 같이 기술 혁신과 함께 만든 새로운 사례와 모범 사례를 공유할 수 있다.

프로데 술베르그 대사는 "AI를 포함한 디지털화와 신기술은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우리는 기후 변화, 고령화 사회 및 증가하는 세계화로 제기되는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더 많은 진보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지난 수십년간 기술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산업을 운영하는 방법에 혁신을 가져왔으며, 기술은 더 스마트화한 도시를 만들었다. 이것이 한국과 북유럽이 잘 자리 잡고 미래의 도전에 가장 잘 대처할 방법에 대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는 "직장과 가정에서 AI가 많은 일상적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AI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데 강력한 지원을 제공하기를 바란다"며 "다만 우리는 민주주의가 잘 구현된 국가로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책임 있고 안전하게 AI를 사용해야 한다. 다가오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 행사에서 이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8차 노르딕 토크는 북유럽 각료회의(Nordic Council of Ministers), 문화비축기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걸스인텍 한국공동지부(Girls in Tech Korea)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으며, 6월 14일 오후 2~4시 노르딕 토크 코리아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생중계된다. 참가자들은 라이브 채팅을 통해 질문과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연사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이번에 8회를 맞는다.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북유럽 대사관의 주요 이니셔티브(Flagship initiative)로, 글로벌 과제 해결에 관한 대화를 시작하고 시민들이 지속 가능한 사회를 이루기 위한 행동을 끌어내도록 하는 게 목표다. 현재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소셜 미디어에서 19만5000회 도달했고, 미디어에 보도됐으며, 더 많은 커뮤니티가 적극적으로 관련을 맺고 있다.

painting@onculture.co.kr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가보훈처,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 심의 결과…'변동 없음' 결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21일 최근 언론 등에서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의 독립운동과 관련하여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하였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제기된 의혹관련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당시 독립운동 관련자료를 검토하고 광복군 전문가 자문을 거쳤으며, 이를 토대로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는 회의를 개최하여 기존 서훈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의결했다. 검증위는 지난해 11월에도,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서훈 공적 논란에 대하여 심의하여 '변동 없음'으로 결론을 내린바 있으나, 최근 언론 등에서 김근수 선생과 전월선 선생의 신원 관련 의혹이 새롭게 제기됨에 따라 사실 확인 및 추가로 수집된 자료 등을 바탕으로 면밀한 검증을 하였다. 국가보훈처는 금번 검증에서는 그간 언론 등에서 제기한 다음 세 가지 의혹을 중점적으로 확인하였다. ① 김근수 선생과 전월선 선생의 공적이 허위라는 의혹 ② 독립운동가 김근수 선생은 김원웅 회장의 부친 김근수 선생과 다른 인물이라는 의혹 ③ 김원웅 회장의 모친 전월선 선생이 실제 독립운동을 한 언니의 공적을 가로챘다는 의혹

정치

더보기
이소영 의원 대표발의 특허법 등 4개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그동안 소송위주의 지식재산권 분쟁에 따르던 고비용과 장시간 소요의 문제가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과천)은 27일 대표발의한 특허법 등 4개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23일 통과된 「특허법」, 「발명진흥법」, 「디자인보호법」, 「상표법」 등 4개의 개정안은 지식재산권 분쟁의 조기 해결을 위한 '심판-조정 연계제도’와 ‘증거 적시제출주의’ 등을 담고있다. 이번 개정안의 통과로 심판장이 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해당 사건을 산업재산권분쟁조정위원회에 회부하고 당사자 간 합의가 이뤼지면 심판관 합의체가 조정위원으로 직접 참여하여 사건을 신속하게 종결할 수 있다. 한편 민사소송법의 ‘증거 적시제출주의’를 준용하여 앞으로는 고의적으로 뒤늦게 제출한 증거에 대해서는 해당 사건에 있어서 심리에 반영하지 않을 수 있다. 이로써 당사자가 증거를 기한 내에 제출하게 하여 심판 지연 및 장기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신속한 분쟁의 해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소영 의원은 “이번 개정안 통과로 지식재산권 분쟁 비용이 절감되어 특히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