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0.4℃
  • 구름조금서울 22.4℃
  • 맑음대전 21.4℃
  • 대구 20.6℃
  • 울산 19.5℃
  • 흐림광주 19.7℃
  • 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19.2℃
  • 맑음금산 20.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2025년까지 의료기기산업 세계시장 점유율 10위→7위"

정부, 포스트 코로나 의료기기산업 육성전략…사용경험 확대·보상체계 마련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정부가 2025년까지 의료기기산업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10위에서 7위로 끌어 올리기 위해 국내 의료기기 전략분야 집중육성과 산업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제10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의료기기산업 육성전략'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에 국내 의료기기를 수출 주력 품목으로 육성하고자 ▲사용경험 확대 및 보상체계 마련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전략 품목에 대한 지원 강화 ▲혁신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 등 3가지 전략을 수립했다.

정부는 먼저 국산 의료기기 사용경험을 축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기술 가치에 대한 보상체계 마련을 통해 국산 의료기기 구매로 연계하기로 했다.

국내 의료진의 국산 의료기기 사용 경험 축적을 위해 병원형과 광역형 트레이닝 센터를 구축하고, 접근성 제약 등 병원 부설센터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광역형 통합센터 구축을 추진한다.

또한 트레이닝K 플랫폼 등으로 우수성을 검증한 제품에 대해 국, 공립 의료기관 선도구매 활성화를 추진하고, 의료진이 의료기기 개발에 참여하는 병원 주관의 기술개발을 통해 사업화 모델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혁신의료기기 실증지원센터를 활용해 제품 개발 전주기에 걸친 다양한 임상시험 실시 및 실사용 데이터를 축적하고, 국산 디지털 헬스 의료기기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모델을 구축해 국산의료기기 성능 실증을 검증한다.

아울러 AI활용 소프트웨어 등 혁신의료기기를 의료기관(공모)에 보급하고 실증 및 사용 데이터 축적을 유도하며, 혁신기술의 가치가 신속하게 건강보험 급여화로 이어져 의료현장에 사용,확산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성장한 체외진단 의료기기 분야 및 기술경쟁력이 있는 기존 의료기기 분야를 전략 육성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이후 폭발적 수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체외진단기의 진단장비, 소재 국산화 및 혁신제품 개발을 지원하고 치과, 영상진단, 광학 등 국내·외 산업 기반을 보유한 분야의 핵심 기술력 확보를 위해 범부처 R&D 등을 추진한다.

국산의료기기 사용적합성평가 센터 운영을 통해 국내외 의료기기 규격 강화에 대응, CE인증과 FDA 통과 등을 지원하고 해외 유통망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해외 인증기준 강화에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한편 기술 발전 속도에 맞는 규제 개선 및 지원 인프라 고도화를 통한 의료기기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다분야 전문가가 모여 기업 애로사항을 직접 해결해주는 통합 허브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국산 의료기기 사용현황 등 의료기기산업 정책 수립 기초자료 마련을 위한 정기 실태조사를 하고, 현장에서 필요하나 산재되어 있는 의료기기 관련 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플랫폼도 구축, 운영한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의겸 "포털은 더 이상 알고리즘 뒤에 숨어 무책임한 기사편집하지 말아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5일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 즉 포털이 알고리즘을 내세워 자체적으로 기사를 배열하고 편집하는 것을 제한하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신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포털들이 기사의 노출 순서나 배치에 있어 사실상의 편집행위를 하면서 국민 여론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 지 이미 오래"라며 "포털들은 인공지능에 의한 알고리즘이 작동하는 기사배열에 아무런 정치적 의도나 편향성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기사 추천이 특정 언론에 편중되는 등 실제 결과는 전혀 다르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러한 현상은 알고리즘에 의한 기사 배열 기준을 구체화하거나 알고리즘의 투명성을 강화한다고 하여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알고리즘의 뒤에 숨어 기사배열과 편집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혔다. "개정안 통과되면 언론이 포털에서 제공되는 기사에 무한책임져야 할 것" 김 의원이 발의한 신문법 개정안은 이를 위해 먼저 '이용자가 기사를 검색하여 그 결과를 보여줄 경우'와 '언론사가 자체적으로 선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