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9 (화)

  • 흐림동두천 23.2℃
  • 맑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5.7℃
  • 소나기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8.2℃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7.2℃
  • 흐림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1인당 최대 900만원' 청년채용특별장려금 28일부터 신청

정규직 청년 채용 중소·중견기업에 인건비 지원…지급은 7월 둘째 주부터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고용노동부가 오는 28일부터 고용보험 누리집(http://www.ei.go.kr)에서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청년 고용회복 견인을 위해 정규직 청년을 채용하는 중소,중견기업은 1년 동안 월 75만원씩 최대 900만원의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을 지원받는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코로나19 위기로 가장 큰 고용 충격을 받은 청년층의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 18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돼 올해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인건비 부담으로 청년 신규채용을 주저하는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상용직) 5인 이상의 우선지원대상 기업 및 중견기업이 지원대상이다.

다만 사행,유흥업 등 일부 업종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난 5월 31일 자로 신규 지원이 종료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았거나 받고 있는 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

해당 기업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2월 31일 동안 만 15~34세 청년을 정규직 근로자로 신규 채용하고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하며,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보다 청년을 신규 채용한 이후 기업 전체의 피보험자 수가 증가해야 한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6개월 단위로 총 2회 지급되며, 기업은 신규 채용된 청년에 대한 6개월의 고용유지기간이 지난 날의 다음 달 1일부터 3개월 이내에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은 신규 채용한 청년 1인당 월 75만원씩 최대 1년간(최대 900만원) 지원받는다.

아울러 더 많은 기업을 대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기 위해 기업당 최대 3명까지 지원하는데, 장려금은 고용유지와 근로자 수 증가 등 요건심사를 마친 뒤 7월 둘째 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동일한 근로자에 대해 유사한 기업지원 사업인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과 중복해서 지원받을 수 없다.

중소, 중견기업에 취업한 청년의 장기근속 및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와는 중복 지원이 가능하며, 국민취업지원제도 일경험 프로그램을 참여,수료한 청년을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한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영중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된 청년고용이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므로 정부 지원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이 보다 많은 청년들이 노동시장에 참여하도록 촉진하고,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청년고용을 가속화시키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채용특별장려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고용노동부 누리집(http://www.moel.go.kr)에서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사업 공고문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두관, 부·울·경 청년들 만나 국가균형발전 간담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권 대선주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을)이 26일 부산 KT&G 상상마당에서 부·울·경 청년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청년서포터즈 부·울·경 거주 청년들로 이루어진‘부산균형발전 청년연구회’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김두관 의원이 흔쾌히 수락함에 따라 추진됐다. 이번 간담회는 국가균형발전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에 대해 청년들이 묻고 김 의원이 답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청년들은 이 자리에서 '지방을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 '부·울·경을 비롯한 전국 철도망 균형 전 대책', '동남권 메가시티 진행 황',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간의 격차' 등 균형 발전과 관련된 다양한 질문을 하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1시간 30분 동안 간담회를 이어나갔다. 김 의원은 국가균형발전 전문가로서 청년들의 질문에 디테일하고 섬세한 답변을 이어나갔다. 특히 동남권 메가시티와 철도망 균형발전에 대해 적극적인 추진 의사를 내비쳤으며, 지방대학의 위기를 막기 위한 대책으로 공공기관의 지방대학 졸업자 고용 할당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성보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