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8.5℃
  • 박무대전 18.7℃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20.1℃
  • 맑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라일락꽃 가슴이 소태가 된 사연"

"사랑의 맛을 알려면 라일락 이파리를 씹어보라"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라일락은 물푸레나무과 수수꽃다리 속에 속하는 교목으로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산에 뿌리를 내리고 살았다. 북한산 지킴이 노릇을 한 나에게 북한산을 제일 먼저 오른 사람을 기억하느냐고 묻는 사람도 있다. 나는 피식 웃으며 '나무꾼'이 아니냐며 실없는 농담을 주고받는다.

라일락꽃은 나 말고도 유럽의 남부지방, 따뜻한 곳에 이런저런 종들이 살고 있다. 시간은 흘러 새로운 종들이 탄생, 지금은 그 종의 수를 정확히 알지 못한다. 물론 알려 들면 모를 리 없지만 나는 그리 한가한 식물은 아니다. 한 가지 유념할 것은 도봉산의 나와 유럽 종은 다소 다른 얼굴을 가졌다.

5월이면 나는 어느 꽃보다 바쁘다.

시인 노천명은 '푸른 오월'이라는 시에서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은 정오/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 앞에/ 내가 웬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라고 낭송했다.

수필가 피천득 선생은 5월에 태어났다. 그리고 오월에 세상을 떠났다. 5월을 사랑한 그는 '오월'이라는 시를 남겼다.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한 살 청신한 얼굴이다"

그래서 나는 오월이면 마치 시인처럼 설레고 바쁘다. 사실은 이렇게 한가한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다. 누구에게나 삶이 파도이듯, 아픈 사연이 하나둘쯤 있지 않겠는가.

바야흐로 시간은 한국의 군정기인 1947년에 시작 된다. 당시 미국은 군인을 비롯하여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을 한국에 상주시켰다. 그중에는 캠프잭슨에 근무하는 미 군정청 소속 식물 채집가 엘원 M. 미더(Elwin M. Meader, 1910~1996))라는 사람이 근무했다.

그는 식물학자답게 주말이면 같은 사무실의 타이피스트 미스 김과 함께 북한산, 도봉산을 수시로 올랐다. 서울이라는 곳이 매력적이었다. 도심에서 쉽게 산을 접근하고 오르내리는 것이 마치 정원과 같았다.

5월의 쾌청한 날이었다. 나는 공중에 떠도는 공기양념을 통해, 향기를 만드는 시간이었다. 나의 철학은 순수자연 무공해 향기를 만드는 것이 신념이다. 연탄을 피우던 시절, 매연이 공기에 날리면 숨을 참아 냈다. 최상의 라일락의 향기를 만들기 위해서다.

한데 심각한 상황의 조짐이 보였다. 이것은 불길함도 아니고 그렇다고 좋은 것도 아니었다. 도봉산에 거주하는 나에게 식물학자 엘원은 그날따라 매의 눈으로 눈여겨 살폈다.

찬찬히 들여다보며 아무 말 없이 상념에 잠겼다. 그리고 미스 김과 산을 내려갔다. 엘원은 주말이면 의례히 나를 찾았다. 산행은 오로지 나를 보기 위한 것이 되었다. 붉은 휘파람의 시간, 씨앗을 맺게 되었다. 엘원은 씨앗을 습자지에 싸고 싸서 조심스럽게 채집통에 넣었다.

그는 한국의 근무를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채집한 식물은 보물을 다루듯 소중하게 본국으로 가져갔다. 엘원은 도착과 함께 도봉산의 수수꽃다리종인 라일락을 그의 종묘장에 뿌려졌다.

100년 전 하와이나 멕시코에 이주한 우리나라 사람의 심정과도 다를 바는 아니었다. 그렇게 뿌리를 내렸고 무럭무럭 자라서 꽃을 피웠다. 다행인 것은 1905년 유카탄 반도(멕시코)에 끌려간 선조들과 같이 애니깽(Henequen, 밧줄 만드는 선인장의 일종. 김호선 감독의 1996년 영화)의 슬픈 대접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국땅에서 그리운 조국을 생각하며, 가슴은 쓰디 쓴 소태가 되어 버렸다. 그런 말이 있지 않는가. "사랑의 맛을 알려면 라일락 이파리를 씹어보라"는 말이다.

정말이지 나의 이파리는 쓰다. 생명에 지장이 없으니 한번쯤 맛보길 권한다. 엘원은 나의 이름을 미스 김이라 하고, 팻말도 그렇게 붙여 주었다. 엘원은 타이피스트 미스 김을 사랑하고 있었을 지도 모른다. 아니면 그가 한국에서 산을 오르내리는 것에 도움을 주었던 것을 기억하고 고마움에 그의 성을 붙였을 수도 있다.

엘원은 나를 멋진 라일락으로 개량하기 위해 노력을 다했다. 그리고 키 작은 '미스 김 라일락(Miss Kim Lilac, Syringa patula ‘Miss Kim’)' 품종을 만들어 냈다. 그렇게 탄생된 나는 1970년 한국으로 역 수출이 되어 돌아오게 되었다.

모습은 꽃봉오리가 맺힐 때는 진보라색, 점점 라벤다색으로 변하여 만개 시에는 하얀색으로 변하고 매혹적인 향기를 낸다. 배우 소피아로렌이 한눈에 반하여 몇 그루를 구입하여 정원에 심기도 했다. 그뿐이 아니다. 미국의 저명인사들은 하나 같이 모셔갔다.

나는 비오는 날에는 향기를 내놓지 않는다. 제아무리 비가 얼굴을 비벼도 향기는 움직이지 않는다. 다만 바람 부는 날에 향기를 내려놓아, 사람의 마을, 골목골목을 누비고 다닌다.

사람과의 교감이 좋았다. 그것은 신념이기도 했다.

문덕수 시인은 시 '라일락 향기'에서 나를 들어 "도둑 떼처럼 숨었다 와락/ 달려드는 라일락 향의 덩어리/간밤에 만주를 누비던 독립군이다"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 최창일 시인(이미지문화학자,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예술문화공간 빈빈(彬彬), 오는 26일 제2회 '북토크콘서트' 고두현 시인 초청
(서울=미래일일보) 장건섭 기자 = 신동남권 예술문화공간 빈빈(대표 김종희)에서 문학과 음악의 환상적 콜라보로 전개되는 북토크콘서트가 오는 26일(토) 오후 2시 중앙일보 신춘문예 출신 고두현 시인을 초청하여 문학평론가 권대근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이번 문학행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을 초청, 삶의 희열이 정박하는 수준 높은 작가의 정신세계와 문학세계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고, 공광규 시인을 시작으로 이번 달에는 고두현 시인이 초대된다. 고두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대표시인으로 대중들에겐 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시 전도사'로 이름 높다. 진행자인 권대근 교수와 같은 남해 출신으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에서 책 관련 코너를 오랫동안 진행하고 있으며, 서정적 시를 통해 인생의 지혜와 일상의 소중함을 강연해 오고 있다. 고 시인의 주요 시집으로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마음필사', '늦게 온 소포', '시 읽는 CEO', '마흔에 읽는 시' 등이 있다. 고두현 시인은 1963년 출생하여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유배시첩-남해 가는 길'로 등단했다.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한국경제신문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미래자동차 시대 '성큼'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미래자동차산업 육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길이 동시에 열린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18일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미래차산업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광주에서 개최된 법안 공청회 이후 산업부와 학계 및 연구원, 자동차업계, 국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친 최종안이다. 최근 탄소 중심 내연기관차에서 환경친화·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차로 자동차산업 구조가 급변하고 있다. 2025년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이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우리나라도 205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래차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는 위기에 직면했다. BNK 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내연차에서 미래차로 산업구조가 재편될 경우 자동차 부품 수는 약 3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중소·중견 자동차 업체의 약 58.9%가 미래차 전환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래차 산업에 대한 제대로 된 법적 규정과 지원 근거 역시 미비한 실정이다. 양의원은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미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