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흐림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5℃
  • 대구 16.2℃
  • 울산 18.0℃
  • 광주 15.5℃
  • 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1℃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회

'영부인의 꿈'… 종로 한복판에 '쥴리의 남자들' 대형 벽화 등장

진영 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모 씨를 연상케 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한 가운데 서점 앞에는 진영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29일 보수 유튜버들은 벽화를 차량으로 가리고 항의 시위를 했고, 친여 성향 시민은 "힘내시라"며 서점에 지지차 방문하기도 했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 옆면에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김 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내용이 적힌 벽화 등이 게시됐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 나와 있는 김 씨의 별칭으로, 김 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는 것이다.

벽화는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져 있으며, 건물 옆면을 가득 채워져 있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서점 관계자에 따르면 2층 규모의 '홍길동 중고서점'이라는 이름의 서점은 올해 4월 말 문을 열었고, 벽화가 그려진 건 2주 전쯤이다.

벽화가 완성되고 나서도 별다른 이목을 끌지 못했으나 최근 주목을 받으면서 사람들이 28일부터 몰려왔다고 서점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장님께서 이 거리가 밤이 되면 어둡고 우범지역이라 골 분위기를 밝게 바꿔보려고 그림을 그리려고 하신 것"이라며 "크기는 가로 20m·세로 2.2m 정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쥴리 벽화'로 논란이 일자 조용했던 서점에는 28일부터 우파 성향 유튜버들이 몰려들면서 소란이 일고 있다.

서점 개점 이전인 오늘 오전 8시 30분에도 우파 성향 유튜버들은 일찌감치 차량 3대를 벽화 앞에 나란히 주차해 그림을 가려놓고 확성기로 '몽키매직' 등 노래를 틀어놨다.

확성기로 방송을 하던 한 남성은 "그림이 보기 싫어 어제부터 차로 막아두고 있다"고 했다.

서점에도 이른 아침부터 벽화에 대한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

서점 관계자는 "사장님은 개인의 자유를 표현하는 차원에서 벽화를 설치한 만큼, 앞에 와서 다른 의견을 표현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대응하지 말라는 입장"이라며 "일단 신경 쓰지 않고 영업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친여 성향 시민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29일 서점을 방문한 한 남성은 "벽화 소식 듣고 힘내시라고 일부러 찾아왔다. 사장님께서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라며 "바깥에서 소란을 피워서 어떡하느냐"고 걱정하고 돌아가기도 했다.

서점 직원들과 유튜버들 간 충돌은 없었지만, 오늘 아침에도 차들이 주차장으로 가는 길목을 막으면서 인근 건물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 인근을 지키고 있다"고 했지만 경찰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한편 종로에서 임대료가 높기로 이름난 관철동에 중고서점이 들어설 수 있었던 건 중고서점 운영자가 바로 건물주이기 때문이다.

건물주 A(58) 씨는 2000년 우미관 터 456.2㎡(약 138평) 대지와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의 건물을 매입, 종로 우미관호텔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이 호텔 1, 2층을 중고서점으로 사용해 오고 있다.

A씨는 광주광역시 상무지구에도 대형 호텔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광주광역시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를 아는 한 지인은 "A씨는 연극계에서 영향력이 큰 문화투자자"라며 "광주 호텔에도 연극전용극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2021 노벨문학상에 탄자니아 '난민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21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출신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Abdulrazak Gurnah·73)가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7일(현지시각) "구르나가 식민주의의 영향과 난민들의 운명에 대한 타협 없고 열정적인 통찰을 보여줬다"며 그를 올해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문학상 선정 위원인 안데르스 올손은 그를 "식민주의 이후 시대 작가들 중 가장 뛰어난 작가군에 속한다"고 평했다. 지난해 세계 문학계에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을 선택한 한림원은 올해 더욱 예상치 못한 작가를 수상자로 결정했다. 구르나는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예상하는 '나이서오즈' 등 영국 유명 도박사이트에서 언급된 적이 없다. 구르나는 1948년 탄자니아의 잔지바르 섬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60년대 말 18세에 난민으로 영국에 도착했다. 학살을 피해 영국으로 온 그는 84년이 돼서야 잔지바르로 돌아갈 수 있었다. 최근 은퇴할 때까지 영국 캔터베리 켄트대에서 영문학 및 탈식민주의문학 교수로 재직했다. 구르나는 10편의 장편 소설과 다수의 단편 소설을 발표했다. 스와힐리어가 모국어였지만 영어로 글을 썼다. 그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