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7℃
  • 맑음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34.3℃
  • 맑음대전 34.9℃
  • 맑음대구 32.7℃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3.0℃
  • 맑음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32.7℃
  • 구름조금제주 32.3℃
  • 맑음강화 31.6℃
  • 맑음보은 31.9℃
  • 구름조금금산 32.7℃
  • 맑음강진군 31.6℃
  • 맑음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9.6℃
기상청 제공

스포츠

[WC예선 리뷰] '박항서 매직' 발동…베트남 축구, 말레이시아에 2-1 승리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7차전서 승리…16일 UAE와 2차 예선 최종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이 발동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아랍 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7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베트남은 7경기에서 승점 17(5승 2무)를 기록하면서 조 1위에 등극했다.

이날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둔 2위 UAE가 승점 15로 추격을 이어갔다. 베트남과 UAE는 오는 16일 2차 예선 최종전을 가진다. 그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 순위가 결정된다. 베트남은 무승부만 거둬도 조별리그 1위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 많은 것이 달린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거칠게 상대를 몰아쳤다. 응우옌 티엔 린과 응우옌 꽁 푸엉 등 공격수들이 부지런히 움직이며 상대 팀을 두들겼다.

몰아치던 베트남은 전반 27분 코너킥 찬스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 기점으로 혼전 상황이 이어졌다. 상대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응우옌 티엔 린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트남의 선제골 이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으로 맞섰다. 박항서 감독이 분노할 정도로 거친 경기가 이어졌지만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말레이시아가 몸싸움을 앞세워 점차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전반 38분 베트남은 골키퍼 부이티엔중이 몸을 날려 상대의 위협적인 헤더를 막아내며 버텼다.

전반은 그대로 베트남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하고 나서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을 앞세워 중원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1분 박항서 감독은 중원 싸움을 강화하기 위해서 공격수를 빼고 미드필더를 투입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후반 27분 말레이시아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데 파울라가 성공시키며 1-1로 동점을 기록했다.

2위 UAE가 이기고 있어서 이대로라면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 박항서 감독이 다시 교체의 묘수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후반 24분 박항서 감독은 둑 친하와 응구옌 반 통 두 공격수를 투입하며 공세에 변화를 줬다. 이것이 적중했다. 베트남은 후반 35분 상대 수비수의 반칙으로 9번 응우옌 통 후엉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꾸에 은곡 하이가 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2-1로 앞선 베트남은 신중한 운영으로 맞섰다. 말레이시아의 거친 몸싸움에 다소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옐로 카드가 이어졌다. 그래도 침착하게 버티며 베트남은 2-1 승리를 매듭지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말레이시아 전 승리 이후 가진 기자 회견에서 "베트남 선수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가보훈처,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 심의 결과…'변동 없음' 결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21일 최근 언론 등에서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의 독립운동과 관련하여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하였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제기된 의혹관련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당시 독립운동 관련자료를 검토하고 광복군 전문가 자문을 거쳤으며, 이를 토대로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는 회의를 개최하여 기존 서훈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의결했다. 검증위는 지난해 11월에도,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서훈 공적 논란에 대하여 심의하여 '변동 없음'으로 결론을 내린바 있으나, 최근 언론 등에서 김근수 선생과 전월선 선생의 신원 관련 의혹이 새롭게 제기됨에 따라 사실 확인 및 추가로 수집된 자료 등을 바탕으로 면밀한 검증을 하였다. 국가보훈처는 금번 검증에서는 그간 언론 등에서 제기한 다음 세 가지 의혹을 중점적으로 확인하였다. ① 김근수 선생과 전월선 선생의 공적이 허위라는 의혹 ② 독립운동가 김근수 선생은 김원웅 회장의 부친 김근수 선생과 다른 인물이라는 의혹 ③ 김원웅 회장의 모친 전월선 선생이 실제 독립운동을 한 언니의 공적을 가로챘다는 의혹

정치

더보기
이소영 의원 대표발의 특허법 등 4개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그동안 소송위주의 지식재산권 분쟁에 따르던 고비용과 장시간 소요의 문제가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과천)은 27일 대표발의한 특허법 등 4개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23일 통과된 「특허법」, 「발명진흥법」, 「디자인보호법」, 「상표법」 등 4개의 개정안은 지식재산권 분쟁의 조기 해결을 위한 '심판-조정 연계제도’와 ‘증거 적시제출주의’ 등을 담고있다. 이번 개정안의 통과로 심판장이 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해당 사건을 산업재산권분쟁조정위원회에 회부하고 당사자 간 합의가 이뤼지면 심판관 합의체가 조정위원으로 직접 참여하여 사건을 신속하게 종결할 수 있다. 한편 민사소송법의 ‘증거 적시제출주의’를 준용하여 앞으로는 고의적으로 뒤늦게 제출한 증거에 대해서는 해당 사건에 있어서 심리에 반영하지 않을 수 있다. 이로써 당사자가 증거를 기한 내에 제출하게 하여 심판 지연 및 장기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신속한 분쟁의 해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소영 의원은 “이번 개정안 통과로 지식재산권 분쟁 비용이 절감되어 특히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