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7.1℃
  • 흐림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4℃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한국문인협회, 한국 최초로 문단 실화와 증언 담은 '문단실록' 1·2권 간행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한국 문단 역사에 세우는 또 하나의 금자탑"
문단의 원로 중진 등 180명이 집필한 문단의 각종 실화와 증언으로 묶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가 한국 최초로 문단 실화와 증언을 담은 '문단실록'(전2권)을 간행했다. 한국문인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으로 한국문학예술저작권 협회의 지원을 받아 펴낸 각권 580쪽 내외의 방대한 저작물이다. 한국문인협회 월간문학출판부 발행, 권당 30,000원.

이광복 문단실록간행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하여 김호운 부위원장, 이혜선·최원현·권갑하·오순택 등 간행위원회 위원들이 문단의 원로 중진 등 180명이 집필한 '나의 인생 나의 문학', '나의 등단시절', '남기고 싶은 이야기' 등을 문단의 각종 실화와 증언으로 묶어 지난 2월 10일 펴낸 것이다.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소설가·문단실록간행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문단실록(文壇實錄)' 1·2권 간행에 대하여 "우리 문단 역사에 또 하나의 기념비적 금자탑을 세우게 되었다"고 자평하며 "후속편 발간 계획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또 간행사를 통해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의 역사는 곧 한국문단의 역사였다"며 "문인이 증가하면서 한국문인협회가 발전했고, 한국문인협회의 성장 속에 한국문단이 활기차게 번영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창립 이후 줄곧 한국문단을 선도하면서 눈부신 약진을 거듭해 온 한국문인협회는 현재 10개 분과, 18개 지회, 182개 지부, 49개 위원회, 사무처, 평생교육원 등 방대한 조직을 두고 있다"며 "회원 수는 1만 5천 명에 육박한다. 누가 뭐래도 한국문인협회는 창립 이래 오늘날까지 한국을 대표하는 국내 최대의 문학단체로 힘차게 웅비하면서 세계 속에 우뚝 섰다"고 전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한국문인협회는 1961년 12월 창립해 올해 대망의 창립 6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다"며 "한국문인협회 창립 이전에도 여러 문학단체가 명멸했다. 1945년 조선문화협회, 중앙문화협회, 1946년 전국문필가협회, 조선청년문학가협회, 1947년 전국문화단체총연합회, 1949년 한국문학가협회가 결성되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한국문인협회의 전신(前身)이라 할 이들 단체까지 거슬러 올라갈 경우 한국문인협회의 연륜은 사실상 해방 이래의 한국현대사와 대등하다"며 "재작년(2019년 2월에 출범한 제27대 집행부는 강력한 변화와 개혁을 단행하면서 한국문인협회의 숙원인 '한국문인협회사(韓國文人協會史)' 편찬을 다각적으로 검토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그러면서 "그러나 인력과 예산 등 현실적 한계에 부딪쳐 이 과업을 부득이 뒤로 미루었다"며 "그 대신 한국문인협회 창립 제60주년 기념 특별기획의 일환으로 지난해 ‘문단실록’ 발간 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계속해서 "세간에는 여러 종류의 문학사(文學史)가 나와 있다"며 "그 반면 아직까지는 이렇다 할 문단사(文壇史)를 찾아보기 어렵다. 일부 단편적인 수기, 회고록, 논문, 문단이면사 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문단 전체를 아우르는 문단사, 즉 문단통사(文壇通史)랄까 문단전사(文壇全史)는 간행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 이사장은 이어 "물론 미진한 부분이 없지 않다. 필진 보완과 지면 확대는 후일을 기약할 수밖에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단실록'이 향후 한국문단사는 물론이려니와 우리 시대의 작가와 작품 연구에 아주 소중한 전거(典據)가 되리라 확신한다"며 '이로써 우리는 한국문인협회 역사에 또 하나의 기념비적 금자탑을 세우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끝으로 "이 방대한 '문단실록'의 간행을 적극 지원해 주신 한국문학예술저작인 협회에 거듭 경의를 표한다"며 "또한 처음부터 끝까지 불철주야 심혈을 기울여 주신 간행위원회 위원 여러분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호운 문단실록간행위원회 부위원장(소설가·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도 "올해 한국문인협회가 창립 60주년을 맞는다"며 "이를 기념하여 우리 문학이 지나온 기록, 즉 문단 전체를 아우르는 문단통사를 집성하여 ‘문단실록’을 펴내기 위한 문단실록간행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문학이 지나온 기록'은 곧 우리 문학인들 개개인의 창작활동과 연결된다"며 "등단 과정부터 창작활동 중에 겪은 여러 문인과의 교유 또는 직접 체험한 중요한 일화들을 모아 우리 문단의 실록을 엮는 일은 미래에 함께 이 길을 걸어갈 후학들에게 문단의 역사를 알려주고, 더 발전된 우리 문학의 금자탑을 이루게 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i24@daum.net
배너
예술문화공간 빈빈(彬彬), 오는 26일 제2회 '북토크콘서트' 고두현 시인 초청
(서울=미래일일보) 장건섭 기자 = 신동남권 예술문화공간 빈빈(대표 김종희)에서 문학과 음악의 환상적 콜라보로 전개되는 북토크콘서트가 오는 26일(토) 오후 2시 중앙일보 신춘문예 출신 고두현 시인을 초청하여 문학평론가 권대근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이번 문학행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을 초청, 삶의 희열이 정박하는 수준 높은 작가의 정신세계와 문학세계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고, 공광규 시인을 시작으로 이번 달에는 고두현 시인이 초대된다. 고두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대표시인으로 대중들에겐 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시 전도사'로 이름 높다. 진행자인 권대근 교수와 같은 남해 출신으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에서 책 관련 코너를 오랫동안 진행하고 있으며, 서정적 시를 통해 인생의 지혜와 일상의 소중함을 강연해 오고 있다. 고 시인의 주요 시집으로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마음필사', '늦게 온 소포', '시 읽는 CEO', '마흔에 읽는 시' 등이 있다. 고두현 시인은 1963년 출생하여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유배시첩-남해 가는 길'로 등단했다.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한국경제신문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미래자동차 시대 '성큼'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미래자동차산업 육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길이 동시에 열린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18일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미래차산업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광주에서 개최된 법안 공청회 이후 산업부와 학계 및 연구원, 자동차업계, 국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친 최종안이다. 최근 탄소 중심 내연기관차에서 환경친화·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차로 자동차산업 구조가 급변하고 있다. 2025년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이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우리나라도 205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래차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는 위기에 직면했다. BNK 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내연차에서 미래차로 산업구조가 재편될 경우 자동차 부품 수는 약 3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중소·중견 자동차 업체의 약 58.9%가 미래차 전환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래차 산업에 대한 제대로 된 법적 규정과 지원 근거 역시 미비한 실정이다. 양의원은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미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