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조금울산 28.0℃
  • 구름조금광주 28.6℃
  • 맑음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8.2℃
  • 구름조금경주시 30.3℃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제34회 '詩의 날' 기념식…"우울증에 빠진 詩가 새로운 날개를 활짝 편다"

1일(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 3층 아뜨리움홀에서 개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포스트 코로나 사태로 인한 혼란으로 슬픔의 자화상을 겪고 우울증에 빠진 시(詩)가 새로운 날개를 활짝 편다.

사단법인 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규화) 사무국은 지난 26일 "사단법인 한국시인협회(이사장 나태주)와 공동 주최로 다음 달 1일(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제34회 '시(詩)의 날' 기념행사가 서울 양천구 목동로 대한민국예술인센터 3층 아뜨리움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시(詩)는 삶과 꿈을 가꾸는 언어(言語)의 집이다. 우리는 시로써 저마다의 가슴을 노래로 채워 막힘에는 열림을, 어둠에는 빛을, 끊어짐에는 이어짐을 있게 하는 슬기를 얻는다. 우리 겨레가 밝고 깨끗한 삶을 이어 올 수 있었던 것은 일찍부터 그러한 시심(詩心)을 끊임없이 일구어 왔기 때문이다.'

지난 1987년 제정된 '시의 날' 선언문 중 일부다.

'시의 날' 기념식은 1908년 11월 1일 신체시(新體詩)를 쓴 육당 최남선이 '少年' 지에 '海에게서 少年에게'를 발표한 날을 기념하여 1987년 한국일보사에 모여 한국현대시인협회와 한국시인협회가 공동으로 제정, 홀수 해에는 한국시인협회가 짝수 해에는 한국현대시인협회가 주최해 매년 11월 1일 개최되어 왔다.

따라서 금년은 한국현대시인협회와 한국시인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현대시인협회가 주관하여 국제PEN한국본부(이사장 손해일)와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 후원으로 진행된다.

제34회를 맞는 이번 '시의 날' 행사에는 김용재 한국현대시인협회 명예 이사장의 개회선언과 함께 나태주 한국시인협회 이사장의 선언문 낭독, 김규화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의 개회사 및 내빈 소개, 함동선 한국현대시인협회 평의회장의 환영사,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과 손해일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의 축사, 이근배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의 격려사, 양왕용 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의 기념강연 '포스트코르나 시대의 우리 시', 김산 한국시인협회 사무국장과 위상진 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이오장 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문설 한국시인협회 사무간사가 각각 자작시를 낭송하고, 끝으로 가람 이진숙 시인의 대금연주로 '시의 날' 기념 축제를 마무리한다.

김규화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시의 날' 초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인한 혼란으로 사회 전체가 위축되고 있다"며 "그러나 시는 사람이 지녀야 할 최후의 정서적 보루로써 늘 기억해야 할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시의 힘으로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지금까지 이르게 된 '시의 날' 행사를 간소하게나 개최하오니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주시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그러면서 "올해 제34회 '시의 날'을 맞아 시인들이 펼치는 잔치는 시인과 독자의 거리를 좁히고, 시의 향기가 온 누리에 퍼지도록 여러 문학단체가 함께 손잡는 감동의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시의 날' 선언문 전문이다.

시(詩)는 삶과 꿈을 가꾸는 언어(言語)의 집이다. 우리는 시로써 저마다의 가슴을 노래로 채워 막힘에는 열림을, 어둠에는 빛을, 끊어짐에는 이어짐을 있게 하는 슬기를 얻는다. 우리 겨레가 밝고 깨끗한 삶을 이어 올 수 있었던 것은 일찍부터 그러한 시심(詩心)을 끊임없이 일구어 왔기 때문이다.

이 땅에 사는 우리는 이에 시의 무한한 뜻과 그 아름다움을 기리기 위하여 新詩 110年을 맞는 해, 육당 최남선(六堂 崔南善)의 '海에게서 少年에게'가 1908년 '少年' 誌에 처음 발표된 날, 십일월 초하루를 '詩의 날'로 정한다.

i24@daum.net

배너
김미숙 교사, '에세이문예' 평론 부문 신인상 당선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부산에서 역사논술과 글쓰기를 가르치며 문학평론 공부를 꾸준히 해온 김미숙 초등학교 방과 후 교사가 '2021 계간 에세이문예' 여름호에 평론 부문 신인상에 당선됐다. 김 교사는 지난 2017년 에세이문예 부설 문예대학 문학평론반에서 문학비평론을 공부해온 역량 있는 신인으로 꼽힌다. 김 교사는 현재 부산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사회교육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초등학교 방과 후 학교 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에세이문예본격문학신인상 권대근 교수(심사위원장)은 심사평에서 "김미숙은 텍스트 본질로 돌아가 작품 자체에 대한 충실한 해석과 이에 따르는 평가를 잘 하였기에 심사위원의 공감을 이끌어 내었다"며 "당선작은 수필 '순장소녀'에 대한 분석적 읽기와 따뜻한 비평적 통찰이 빛나고 있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어 "김미숙의 비평적 화두의 중심에는 작가정신의 한 축인 네오필리아와 찬연한 아름다움이 자리 잡고 있다"며 "이는 좋은 평론의 준거가 되어 좋은 문학 또는 감동을 주는 문학을 찾아내는 훌륭한 변별력이 된다"고 평했다. 김 교사는 "문학평론가 공부를 시작한 지 불과 5년 만에 평론가로 등단을 하게 돼 기쁘다"며 "언제나 묵묵하게


배너

포토리뷰



정치

더보기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회 2차 회의 가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회는 31 오후 1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2차 회의를 가졌다. 2차 회의에서는 대통령 방미 성과 관련 정부 및 업계의 후속 조치 추진계획,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인센티브 추진 현황 등을 논의했다. 당에서는 송영길 당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참석했으며, 정부 측에서는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 김진석 식약처 차장과 함께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이 참석했다. 또한, 기업측에서는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엄기안 휴온스 대표이사가 함께 자리했다. 회의에서는 특위 위원들은 정부가 목표한 상반기 1,300만 명 백신접종의 차질 없는 추진은 물론, 오는 3분기 백신 수급 및 접종을 면밀히 준비·추진하여 국민이 또 다른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하고 집단면역을 조기에 형성하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또한, 집합금지 대상 소상공인 종사자들에 대한 우선 접종, 의료기관에서 실습하는 보건의료인 양성 학교·기관의 학생들, 백신·치료제 생산업계 종사자 등 사회적, 정책적 판단하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