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3 (월)

  • 맑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1.6℃
  • 맑음서울 22.2℃
  • 박무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2.4℃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5.9℃
  • 맑음강화 17.9℃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박수영 의원, '국회의원 쫌! 만납시다' 50회차 진행...민원 답변률 91.2%, 실질적 해결률 35% 달성

1년여간 매주 토요일 개최, 총 1,836명의 민원인과 만나 459건의 민원 접수
신속하고 투명한 민원 처리 원칙... 자체 개발한 시스템에 처리과정 실시간 공개
박수영 의원, "“정치는 국민의 주름살 펴기", 현장에서 소통 행보 이어가
- 박수영 의원, “정치는 국민의 주름살 펴기”, 현장에서 소통 행보 이어가...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부산남구갑)이 진행하는 주민과의 소통 창구 '국회의원 쫌! 만납시다(이하 '국쫌만')'가 50회차를 맞이한다. '국쫌만'은 박 의원이 '정치는 주름살펴기'라는 소신으로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행사로, 매주 토요일 부산 남구에 위치한 사무실(부산 남구 못골로 104, 3층)에서 열린다.

21대 국회 개원 직후인 2020년 6월13일에 1회차를 시작한 '국쫌만'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명절 연휴 등의 불가피한 사정이 있을 때를 제외하고 매주 개최되어 왔다.

박 의원은 지난 1년여간 총 1,836명의 주민들과 9,180분 동안 만나며, 총 459건의 민원을 접수, 답변 완료 419건으로 민원답변률 91.2%를 달성하였다. 전체 민원의 35%에 해당하는 161건은 박수영 의원이 직접 현장 실태를 파악하여 실질적 해결을 끌어냈고, 예산확보와 정부 정책 반영도 완료하였다.

박 의원은 '국쫌만'을 진행하며 '일주일내 답변 완료'와 '투명한 처리 과정 공개'를 원칙으로 세우고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박 의원은 "공직 30여년간 민원인들이 기약 없이 공무원들의 처리 결과만 기다리는 것이 안타까워 '신속하고 투명한 행정'을 강조했다"며 "지난 2016년 공직에서 물러나 을이 되어보니 민원인들의 속 타는 마음을 더 절실히 알 수 있었다"고 원칙을 정한 취지를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어 "모든 민원은 의원실에서 자체 개발한 '박수영.com'을 통해 민원을 제기한 당사자에게 처리 과정을 공개한다"고 언급하며, "민원인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입소문이 퍼져 지금은 지역구인 남구뿐만 아니라 해운대구, 강서구, 동래구 등 멀리서도 찾아오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가장 기억에 남는 민원 사례로 "공공개발 중재를 요청한 판자촌 주민들의 민원‘과 '인근 공사현장의 소음·분진·진동 등으로 고통받는 주민들의 민원'을 꼽았다.

박 의원은 공공기관과 협의하여 주민협의체를 구성하도록 하고, 소음·분진·진동에 관한 시정명령 조례를 연구 및 발의하도록 하는 등 공직생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해결책을 제공하였다.

가장 안타까웠던 민원은 '대법원 판결까지 난 사건을 해결해달라던 민원'을 꼽았다. 박 의원은 "현실적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사건은 민원인에게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라며 "민원인께서는 해결은 되지 않겠지만 국회의원에게 하소연할 수 있어서 속이 시원하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한편, '국쫌만' 50회차를 맞은 박 의원은 "흔히 선거가 끝나면 지역구에 얼굴도 보이지 않는다고들 말씀하신다. 이런 인식을 깨기 위해 국회의원 임기가 끝날 때까지 매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하며,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국민들께 일상 생활에서의 감동을 드리는 '전혀 다른 정치'를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i24@daum.net
배너
[詩가 있는 아침] 공현혜 시인의 '감자'
감자 ​- 공현혜 시인 80원에 팔려간 복녀(1와 점순이(2가 한 동네 살았다면 잘 살았을까 고흐의 감자먹는 사람들이 신경숙의 동네에 살았다면 의지가지 되었을까 아니, 그 반대였다면 사는 게 사는 것이었을까 문명의 옷을 입고 문화를 먹고 사는 동네 높고 낮은 것이 지붕뿐이라면 좋을 텐데 평등 하다는 빗줄기마저 닿지 않는 창(窓)과 빗방울 올려다보는 창(窓) 아래 감자에 싹 튼다 감자에 싹이 난다 푸른빛이 돌면 버려지는 감자를 싹을 파내고 먹는 그늘에서 삶이 익는다 하루치의 목 막힘과 귀 막힘 사이에서 통장의 잔고는 닳은 신발과 배고픔 낳아도 생긴 대로 익혀진 감자 한 입의 눈물로 복녀처럼 팔지도 못해 아이들 태어나지 않는 세상이다. ……………………………………………………………… 1) 김동인의 '감자' 중 2) 김유정의 '동백꽃' 중 ​■ 시작노트 감자에 푸른빛이 난다고 상자 째 버리는 젊은 여인을 만났다. 같은 동네 새 집 짓고 들어온 이방인이지만 동네 원주민들은 그녀를 부러워했다. 겉으로는 보기 드문 이층집인데 집 안은 복층이라서 거실 천정이 우리 집 지붕 보다 높다고 했다. 비가 와도 장마 태풍이 와도 외제차의 방문과 음악소리가 끊이지 않는 집이었다. 소문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