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19.2℃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3℃
  • 맑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20.5℃
  • 맑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7.8℃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강원/충청

영월군, 시조시인 영담 김어수 시인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조성 건립 공사 착공

전시관 부지 매입비 등 총 5억여 원의 사업비 투입…올 상반기 완공 예정
전시관에는 염주와 벼루, 낙관, 병풍 등 2,000여 점의 유품 전시

URL복사
(영월=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원도 영월군(군수 최명서)이 최근 시적(詩的) 언어로 인생과 자연, 선(禪)의 세계를 파고든 영월 출신 영담(影潭) 김어수(金魚水, 1907~1985) 시조시인을 기리기 위한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조성 건립 공사를 착공하고 본격 김어수 시인의 문학 자원화를 추진하고 있다.

영월군에 따르면 김 시인의 출생지인 강원도 영월군 중동면 직동리 '김어수공원' 주변에 세워질 문학 전시관(체험관)은 군이 전시관 부지 매입비 등 총 5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 ㄱ(기역)자 형태의 66㎡ 규모로 건립되어 올해 상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전시관에는 염주와 벼루, 낙관, 병풍 등 2,000여 점의 김 시인의 유품이 전시된다.

특히 마을 소득사업과 연계하기 위해 농촌체험과 시 낭송, 서예방 등 체험과 레지던스 활동이 가능하도록 꾸며진다.

또 김 시인이 태어나서 3살 때까지 살았던 생가는 차후 싸릿대 담장 울타리와 방 두 칸, 부엌 한 칸 등 일자형 구조로 50㎡ 규모로 재탄생 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차후 복원될 생가의 생활공간은 별도 집필 환경이나 전시가 아닌 당시 시대상을 재현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1909년 1월 4일 강원도 영월군 상동면(현 중동면) 직동리에서 출생한 김 시인은 본명이 김소석(金素石)으로 13세가 되던 1922년에 부산 범어사로 출가를 하여 25년간 승려 생활을 하다가, 1930년 일본 경도시 화원중학교를 졸업하고, 1938년 중앙불교전문학교를 마쳤다.

1932년 6월 조선일보에 '조시(弔詩)'를 발표한 것을 계기로 하여 전국의 신문 및 잡지에 시조와 수필을 발표하면서 그의 본격적인 문학 활동은 시작된다.

1941년부터는 교육계에 몸을 담아 부산과 경남 각지에서 중고교 교사와 교감, 교장을 역임하고, 1969년에 다시 대한불교 조계종 중앙상임 포교사직을 맡으면서 불교 활동에 전염을 하게 된다.

1983년에는 한국현대시조시인협회 창설 초대회장을 맡기도 하였으며, 1985년 1월 7일 선종했다.

김 시인(시조)은 평창의 이효석(소설), 춘천의 김유정(소설), 인제의 박인환(시) 등과 함께 현대문학에서 강원도를 대표하는 문학인으로 1930년대 잡지 '불교'에 다양한 시편을 발표하는 등 현대적 감각을 살린 시조 형식을 발전시키면서 당시 김동리, 서정주 시인과 어깨를 나란히 한 영월의 대표적인 문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한국현대시조시인협회 창립 초대회장을 지낸 김 시인은 시조집 '회귀선의 꽃구름', '이 짙은 향기를 어이하리', 수필집 '달안개 피는 언덕길' 등 1천여 편의 작품을 발표했으며 지난 1980년 제5회 노산문학상을 수상했다.

김대식 시인(김어수 시인 선양사업회 회장)은 27일 "이번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건립을 통해 영월이 낳은 시인의 문학 자원화 방안을 도출하고 강원의 얼 선양사업의 마스터플랜을 제시해 영월인과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예술문화공간 빈빈(彬彬), 오는 26일 제2회 '북토크콘서트' 고두현 시인 초청
(서울=미래일일보) 장건섭 기자 = 신동남권 예술문화공간 빈빈(대표 김종희)에서 문학과 음악의 환상적 콜라보로 전개되는 북토크콘서트가 오는 26일(토) 오후 2시 중앙일보 신춘문예 출신 고두현 시인을 초청하여 문학평론가 권대근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이번 문학행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을 초청, 삶의 희열이 정박하는 수준 높은 작가의 정신세계와 문학세계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고, 공광규 시인을 시작으로 이번 달에는 고두현 시인이 초대된다. 고두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대표시인으로 대중들에겐 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시 전도사'로 이름 높다. 진행자인 권대근 교수와 같은 남해 출신으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에서 책 관련 코너를 오랫동안 진행하고 있으며, 서정적 시를 통해 인생의 지혜와 일상의 소중함을 강연해 오고 있다. 고 시인의 주요 시집으로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마음필사', '늦게 온 소포', '시 읽는 CEO', '마흔에 읽는 시' 등이 있다. 고두현 시인은 1963년 출생하여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유배시첩-남해 가는 길'로 등단했다.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한국경제신문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미래자동차 시대 '성큼'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미래자동차산업 육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길이 동시에 열린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18일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미래차산업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광주에서 개최된 법안 공청회 이후 산업부와 학계 및 연구원, 자동차업계, 국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친 최종안이다. 최근 탄소 중심 내연기관차에서 환경친화·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차로 자동차산업 구조가 급변하고 있다. 2025년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이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우리나라도 205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래차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는 위기에 직면했다. BNK 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내연차에서 미래차로 산업구조가 재편될 경우 자동차 부품 수는 약 3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중소·중견 자동차 업체의 약 58.9%가 미래차 전환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래차 산업에 대한 제대로 된 법적 규정과 지원 근거 역시 미비한 실정이다. 양의원은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미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