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많음강릉 25.5℃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29.0℃
  • 흐림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2.4℃
  • 연무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4.1℃
  • 흐림고창 25.2℃
  • 박무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해운대문화회관, 6월의 국악 콘서트 '육·사·씨·미' 개최

첫 공연으로는 부산의 한국음악 전공자들이 주축이 돼 만들어진 다원국악관현악단의 '화기애애 콘서트'

URL복사
(부산=미래일보) 최현숙 기자 = 해운대문화회관은 6월 매주 목요일마다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국악의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6월 4주간 4개의 국악팀이 보여주는(see) 국악의 아름다움(美)'을 테마로 다원국악관현악단과 부산양금앙상블, 국악 가수 예결, 대금연주자 손한별의 무대로 국악관현악에서 독주악기 대금의 무대까지 국악의 다채로움을 선보인다. 육.사.씨.미는 해운대문화회관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국악 상설 공연으로 국악 장르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기획했다.

육사씨미의 첫 공연으로는 국악의 저변 확대와 전통예술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부산의 한국음악 전공자들이 주축이 돼 만들어진 다원국악관현악단의 '화기애애 콘서트'가 6월 3일 목요일, 마중물을 뜬다. 프로그램으로는 대풍류에 의한 실내악 무화, 상주모심기 주제에 의한 '삶의 노래', 모듬북 협주곡, 창작곡 등을 국악관현악의 무대로 만나볼 수 있다.

6월 10일 공연은 부,울,경 유일의 양금연주 단체인 부산양금앙상블의 '부산양금앙상블 콘서트'를 만나볼 수 있다. 전국적으로도 양금 연주자가 많지 않은 악기 특수성에 양금의 전통적 가락과 연주법이 소실되고 있는 지금, 부산양금앙상블은 전통 양금의 보존 및 계승에 이바지하고 있다. 궁중에서 연주돼 온 취타계주, 창작곡 등 양금앙상블의 특징이 드러나는 공연으로 예정하고 있다.

세 번째 공연은 국악가수 예결의 '예결의 서도민요!'로 이어진다. 어부들의 만선을 기원하는 민요에서 창작곡 등을 국악과 어쿠스틱 대중음악 장르와 결합해 퓨전 국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육사씨미의 마지막 공연은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4호 삼현육각 대금 이수자 손한별의 '대금소리, 풍류를 읊조리다.' 무대다. 현재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으로 활동 중인 손한별은 대금 독주, 대금과 해금 병주 등의 무대를 독주에서 해금, 아쟁 등의 앙상블, 한국무용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해운대문화회관은 올해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4월 국악 샌드매지컬 '청산 The 그리다'를 시작으로 5월, 영남국악관현악단의 'The Big Concert'를 이어 국악 상설 공연 '육.사.씨.미'를 기획함으로써 관객들에게 다양한 국악 공연을 제공하고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육사씨미는 6월 매주 목요일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전석 1만원으로 공연 관람이 가능하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와 자세한 공연 내용 및 할인 안내를 확인 할 수 있으며, 취학아동 이상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해운대문화회관은 공연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소홀함이 없도록 공연장마다 객석 거리두기, 철저한 방역을 이행하는 등 공연 현장에서 관련 지침이 잘 준수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다.

gktkfkd04tkah@hanmail.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공수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 착수…'옵티머스·한명숙 사건' 직권남용 혐의 수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 건을 지난 4일 정식 입건해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세행은 올해 2월과 3월 윤 전 총장이 옵티머스 펀드 부실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팀의 모해위증교사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방해했다며 공수처에 고발했다. 공수처는 최근 사세행에 두 사건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했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 2월 8일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이 2019년 5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 수사한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수사 의뢰한 옵티머스 펀드 관련 자금 흐름을 제대로 수사했다면, 대규모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지난해 10월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9년 5월 무혐의 처분된 옵티머스 사건은 부장 전결 사안이라 (별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