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월)

  •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3.1℃
  • 서울 15.4℃
  • 대전 16.6℃
  • 흐림대구 14.9℃
  • 흐림울산 14.9℃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15.8℃
  • 흐림제주 16.4℃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포토

한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하는 영광군 백수읍 지산리 당산나무 '팽나무' 설경

지산리 팽나무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이 나무가 영화 촬영의 배경으로 쓰이면서 부터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수령 450년이 넘는 전남 영광군 백수읍 지산리(이하 지산리) 당산나무인 '팽나무'의 설경이 한 폭의 수묵화를 빚어내고 있다.

18일 오전 현지에서 카메라 앵글에 담아낸 '겨울왕국'의 팽나무가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은 간헐적인 영화 촬영지의 배경으로 자태를 뽐내면서다.

수고 30~40여m에 이르는 지산리 팽나무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이 나무가 영화 촬영의 배경으로 쓰이면서 부터다. 지난 1993년 개봉한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서편제'가 그 영화다.

영화 '서편제'는 임 감독이 소설가 이청춘의 소설을 영화화하여 1993년 단성사에서 개봉하였고, 주연배우 오정해를 스타로 탄생시킨 영화이다.

한국전통의 소리를 영화로서 새롭게 조명하였다는 평을 받고 있는 영화 '서편제'는 당시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관객 113만 명을 동원하여 유명해진 작품이기도 하다.

영화 '서편제'의 촬영지 중 하나인 지산리 당산나무는 수령이 450년 된 암수 한 쌍의 할배나무와 할마시나무로 구전되고 있는 팽나무로써 영화에서는 서쪽 당산나무가 소리 연습을 자주 하던 곳으로 선택되어 촬영되었다. 매년 정원 대보름에 마을 주민들은 이곳에서 당산제를 지내고 있으며 영광군에서는 지난 2001년 11월에 보호수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또한 지산리 팽나무는 지난 2005년 개봉했던 김대승 감독의 '혈의 누'에서 배우 차승원 출연하기도 했다.

십여 미터 쯤 거리를 둔 채 마주보고 서 있는 할배나무와 할마시나무 그늘에는 널찍한 평상 두 개를 양쪽에 놓았고, 그 사이에는 두 채의 정자를 세워두고 있다.

한편, 영광군 백수읍 지산리는 평야에 위치하며 덕산천이 흐르고 있다. 자연마을로는 가지(佳芝), 동봉(東奉), 서봉(西奉), 이민(移民) 마을 등이 있다.

가지 마을은 1500년경에 죽창 마을 정홍(鄭弘) 선생이 정착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동봉, 서봉 마을은 마을 뒷산 봉우리의 큰 바위들이 마치 봉황새들이 춤을 추는 것처럼 생겨서 봉무산이라 불렸는데 산 동쪽에 있다고 해서 동봉, 서봉은 산의 서쪽에 있다고 하여 서봉이라 칭하였다.

이민 마을은 1900년경 정부에서 간척지를 개간하여 농경지 경작을 위하여 군내 각 읍내에서 주민들을 이주시켜 마을이 형성되었기에 마을 명을 이민(移民)이라 하였다고 한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건설업 수주·시공·시행 한 사람...지방의원 겸직 제한 전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앞으로는 자신이 속한 지방자치단체에서 건설업과 관련한 수주와 시공, 시행 등을 한 사람은 지방의원 겸직이 제한될 전망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의원 14명은 지자체와 지방의회에서 발생하는 이해충돌과 부동산투기 등의 부정부패를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4일 공동 발의했다. 이 법안은 그동안 국회에서는 각종 정비사업 인·허가권을 가진 구의원들이 지역구 내 주택 재건축·재개발 조합장까지 겸직하며, 이해충돌 소지를 사전에 규제해야 한다는 논의가 이어져 왔는데, 재건축·재개발 추진위원회 승인과 조합설립, 사업시행계획, 관리처분계획 인가정비사업의 인허가는 해당 구에서 이뤄지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건설업 관련 부정부패·비리를 차단해야 한다는 취지이다. 하지만 최근 서울시 한 구의 A의원은 이 법안과 관련하여 언론 보도로 인해 주변으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아 홍역을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개정법안의 적용에 앞으로 또 다른 논란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의원은 자신이 구 의원으로서 이해충돌에 어긋나는 행위를 했다는 것이다. 이는 설계사무소를 운영하던 건축사가 구 의원으로 당

정치

더보기
양승조, 대선출마 선언…현충원 참배 후 첫 행선지로 대한노인회중앙회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광역단체장 첫 출사표를 던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첫 행선지로 대한노인회중앙회를 방문했다. 양 지사는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헌화하고,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둘러봤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이시여! '내가 행복한 대한민국'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전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내가 행복한 대한민국'은 양 후보가 대선출마를 선언하면서 내세운 슬로건이다.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친 양 지사는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중앙회'를 방문해 김호일 대한노인회중앙회장·전대규 충남연합회장·박재옥 삼척시 지회장 등 대한노인회중앙회 임원들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과거 의정활동과 충남도지사를 하면서 노인정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노인문제의 핵심은 지속가능성이다. 표를 의식한 즉흥적인 노인 정책은 안 된다. 지속가능한 노인복지정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호일 대한노인회중앙회장도 "그동안 양승조 후보가 펼친 노인복지정책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전하며 "대통령 출마를 계기로 '충남형 노인정책'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