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조금광주 17.6℃
  • 맑음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6.5℃
  • 흐림보은 16.1℃
  • 구름조금금산 17.6℃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수원시, 프랑스 소장 한글본 '정리의궤' 13책 복제본 최초 공개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수원시가 17일 프랑스에 있는 한글본 '정리의궤' 13책 본제본을 공개했다. 수원시는 이날 시청 상황실에서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 제작 완료보고회’을 열고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소장한 채색본 1책과 프랑스 국립동양어대학 언어문명도서관이 소장한 12책 등 13책의 본제본을 선보였다. 한글본 '정리의궤'(원이름은 ‘뎡니의궤’)는 ‘현륭원 의궤’,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을 한글로 종합 정리한 의궤로 국내에는 없는 판본(板本)이다. 현존 한글의궤 중 가장 이른 연대의 의궤로 추정된다. 총 48책 중 13책만 현존한다. 수원시는 2016년 7월 언론보도로 한글본 '정리의궤' 13책이 세상에 알려진 후 활용방안을 모색한 끝에 2년 3개월 만에 ‘국내 최초로 복제본 제작’을 했다. 정조시대 연구와 수원화성 복원 기초자료로 한글본 '정리의궤'가 꼭 필요했던 수원시는 언론보도 직후 ‘정리의궤 활용 기본계획안’을 세우고 자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2017년 2월 수원시 실무진과 전문가가 프랑스를 방문해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을 제작을 협의했다. 이후 1년여 동안 프랑스 국립도서관·국립동양어대학 관계자와 수십차례 전


포토리뷰



외교부, "日 여야 의원의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에 깊은 우려와 실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외교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靖國) 공물료 납부와 일본 여야 의원의 집단 참배에 우려와 실망을 표하고 진지한 반성을 촉구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 및 의회의 지도자들이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의 역사를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어 "일본의 정치인들이 올바른 역사 인식의 토대위에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지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주변국들의 신뢰를 얻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신사에 참배했다. 앞서 지난 17일 유럽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총리도 2차대전의 A급 전범이 합사된 도쿄 구단키타(九段北)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의 공물을 보냈다고 전해졌다. 야스쿠니신사에는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