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흐림강릉 13.6℃
  • 서울 12.7℃
  • 대전 15.7℃
  • 대구 14.9℃
  • 울산 15.9℃
  • 광주 17.6℃
  • 부산 17.0℃
  • 구름조금고창 17.9℃
  • 제주 24.5℃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손학규, 안철수 지도부 교체 제안 '거부'…바른미래당 내홍 재연 조짐

손학규 "유승민계나 의원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 전혀 없어"
안철수 "전당원 투표로 재신임 받아 이번 선거 지휘할 수 있다고 생각"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바른미래당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전 대표의 '지도부 교체 제안'에 대해 손학규 대표가 28일 공식 거부하면서 내홍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특별기자회견을 통해 "(안철수 전 대표가 전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과 전당원투표제와 전당대회, 재신임투표 등을 거론하면서 지도부 교체를 요구했다"면서 "안 전 대표의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전 대표의 측근 의원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고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는 "저는 (전날 안 전대표가)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것이 정치적인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듯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소위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 제가 안 전 대표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는 것이었나 그런 것은 없이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면서 "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지,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대표는 "저는 어제 안 전 대표가 비대위 구성을 제안해서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못했지만,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는 것"이었다며 "안 전 대표에게 함께 손을 잡고 미래세대로의 세대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세대를 주역으로 내세우고 안철수와 손학규가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주승용 의원, 임재훈 의원 등 원내 의원들과 오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와 관련 전(全) 당원 투표를 통해 손 대표가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고 전날 손 대표에게 제안한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손 대표에게)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비대위를) 저한테 맡겨주는 방법을 제안했다"면서 "손 대표가 의지가 있다면 전당원 투표로 재신임을 받아 탄탄한 리더십을 갖고 이번 선거를 지휘할 있다는 생각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의원 모임 전까지 답을 달라고 했으나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며 "아직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민연대 146NGO, 광명시 주민생존권 위협 옥길동개발 공권력 남용행위 중단 촉구 (광명=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민연대 146NGO(이하 국민연대)는 7일 경기도 광명시 옥길동 도시개발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개발독재시대에서나 자행된 기층민에 대한 공권력을 앞세운 남용행위를 즉각 중단해 달라는 요구안을 전달했다. 국민연대 146NGO회원 20여명은 이날 옥길동생존권대책위원회(위원장 한순동)를 방문, 3차 현장확인 및 항의 집회를 진행했다. 국민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10년~30년 현지에서 재활용 폐지수집상을 운영하는 영세사업자 및 동종 수입원이 밀집돼 생존권을 이어가는 현지 주민들은 그 현장이 주거지역으로 생존터전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적 경제적 능력이 전무한 200여명의 주민들에게 각종 혐의를 내세워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에 이르는 과태료부과와 형사고발 등을 전횡해 전과자를 만들고 생존터에서 몰아내는 행위는 광명시가 추진해온 개발계획에 의한 토지구역 정리사업은 과거 개발독재시대의 전횡 행위라고 규정했다. 국민연대는 코로나19의 전근대적 고통에서 벗어나려는 국민의 몸부림 속에서 이같은 공권력남용 행위는 광명시의 비민주주의 폭력행정에 대해 저항으로 막아 서민의 주권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