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0℃
  • 구름조금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34.5℃
  • 구름많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4℃
  • 맑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9℃
  • 맑음부산 33.8℃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3.6℃
  • 구름조금금산 34.4℃
  • 구름조금강진군 32.5℃
  • 맑음경주시 31.4℃
  • 맑음거제 33.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표창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단 한 번도 日로부터 사과 받은 적 없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처벌과 법적 배상이 없었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우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서는 단 한 번도 일본 정부나 국가로부터 직접적이고 공식적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처벌과 법적 배상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표 의원은 "내일 8월 14일은 1,400회 '수요집회'의 날이다. 아울러 '국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로 지정된 지 7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며 "28년 전인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께서 수치심과 따가운 시선을 무릅쓰고 전 세계에 그 참혹한 종군위안부 성노예의 피해실상을 알리셨다. 이후에 호주와 네덜란드, 대만과 중국 등 여러 나라의 피해자들이 나섰다. 물론 우리나라의 추가 피해자도 나섰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이어 "그리고 관련된 기록과 자료들도 공개되기 시작했고, 일본군 관련자들의 양심고백도 이어졌다. 급기야 1992년 일본 미야자와 총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반성, 그리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적절한 조치를 약속하기에 이르렀다"며 "그 이듬해에는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이 종군위안부 강제 동원 과정에 군이 개입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그러면서 "하지만 그 이후에 일본 우익의 반발이 거세지자 일본 정부의 태도는 바뀌었다"며 "강제성을 부정하고 군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강변하고 있다. 아베 정부에 들어서서 이러한 강제성의 부인과 군 개입의 부인은 더욱 명확하게 반복되고 강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수요집회 마다 나와서 온몸으로 증언하고, 전 세계에 진상을 알리던 할머니들은 연로하신 탓에 세상을 떠나고 있다"며 "이제 스무 분밖에 남지 않았다. 2015년 12월 28일 당시 박근혜 정부는 너무도 굴욕적인, 피해자의 동의도 없고 의사도 확인하지 않은 '위안부 합의'라는 것을 일본 정부와 맺었고, 발표했다. 과연 앞으로 우리는 이 문제 대해서 어떻게 대응해야 될지, 피해자와 함께 할 것인지, 가해자의 강변에 굴종할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그러면서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에 네 가지 질문을 던졌다.

표 의원은 "첫 번째, 평화의 소녀상이 그렇게 두렵고 무서운가? 두 번째, 일본은 브란트 총리로부터 메르켈 총리에 이르기까지 피해자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전쟁범죄를 낱낱이 밝히고 고백한 독일 같은 용기 있고 정직한 이웃나라가 될 생각은 전혀 없는 것인가? 세 번째, 사실과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와 그 피해 국가를 압박하고 공격함으로써 진실을 영원히 덮고 감추고 뭍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네 번째, 허위와 조작으로 만들어진 헛된 명예심과 자부심에 들떠서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쌍둥이인 욱일기를 휘두르고 혐한 발언을 내뱉는 일본 젊은이들의 영혼이 썩어 문드러져 가고 있는 것이 아베 총리와 극우 정치세력의 책임이고, 탓이라는 것을 정말 모르고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표 의원은 끝으로 "저는 가슴에 이 네 가지 질문을 담고, 제 옷깃에 노란색 희망의 나비를 부착한 채 손에 평화의 소녀상을 들고 시민들과 함께 영화 '김복동'을 보러 가겠다"고 덧붙였다.

i24@daum.net



포토리뷰


경기도, 무허가 야영장·유원시설 67개소 적발… 형사입건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경기도가 도내 무허가 야영장 및 유원시설 67개소를 적발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3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지난달 8일부터 19일까지 실시한 ‘휴양지 불법야영장 및 숙박업소 운영 등 위법행위 수사결과’한 결과 대부도나 제부도 등 도내 유명 휴양지에서 등록도 하지 않은 채 야영장을 운영하거나 안전성 검사도 받지 않은 워터에어바운스(물미끄럼틀)를 설치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러 온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도 특별사법경찰단 11개 수사센터 24개반 94명을 투입해 도내 미신고, 무허가 불법 운영 의심업소 200곳에 대해 수사를 벌인 결과, 67개소에서 모두 68건의 불법행위를 저지른 사실을 적발했다"며 "적발률은 34%에 달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이들 업체 모두를 형사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해당 사안에 대한 관리가 강화될 수 있도록 위반 사실을 관할 행정청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용 대변인은 “관할 지자체로부터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미신고․무허가 업체들은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취하면서 정상적으로 영업하는 업체에

文 대통령 "가짜뉴스·과장된 전망 경제에 해 끼치는 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지속과 일본의 경제보복 등과 관련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주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응하면서도 우리 경제 전반에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함께 차질 없이 실행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무디스에 이어 며칠전 피치에서도 우리니라의 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 단계 높은 더블에이마이너스로 했고 안정적 전망으로 평가했다"면서 "세계적인 신용 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은 튼튼하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금의 대외적 도전을 우리 경제의 내실을 기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기 위해 의지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의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 속도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며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