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수)

  • 흐림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6.2℃
  • 맑음제주 18.6℃
  • 흐림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6.1℃
  • 구름조금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시, 대회 기간 관광안내센터 특별 운영

선수촌·남부대 주경기장…관광·맛집·홈스테이·공연 등 안내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광역시는 수영대회 기간 동안 선수촌과 남부대 주경기장에 광주관광안내센터를 특별 운영한다.

선수촌에서는 월컴센터와 광장 부스, 남부대학교 주경기장에서는 마켓스트리트 A구역에서 각각 운영하며 참가자 및 방문객들에게 관광 편의를 제공한다.

선수촌 내 관광안내센터는 5일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남부대학교 주경기장 관광안내센터는 12일부터 운영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광주관광안내센터에서는 관광지, 맛집, 홈스테이, 공연, 교통수단 등 광주관광종합정보를 안내하며 광주시티투어 및 수영대회 특별 투어 상품도 판매한다.

광주시티투어버스는 ▲무등산국립공원, 원효사, 전통문화관 등을 활용한 전통문화체험 ▲서창한옥마을과 남도향토음식박물관 등을 활용한 전통음식만들기 체험 ▲수영대회기간 매일 공연이 예정된 광주공연마루에서의 전통국악공연 관람 등으로 구성되며 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7월중 4회, 마스터즈 대회가 열리는 8월 중 10회 등 총 14회가 운영된다.

수영대회 특별 투어는 ▲양림동역사문화마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비움박물관, 국립5·18민주묘지, 광주공연마루 상설공연관람으로 구성된 광주투어코스 ▲죽녹원, 소쇄원, 광주호수생태원, 환벽당, 국립5‧18민주묘지로 구성된 생태·민주코스 ▲내장산국립공원, 전주한옥마을, 남원 광한루로 구성된 전통·문화코스 등 7개 코스가 있으며, 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7월 중 6회, 마스터즈 대회가 열리는 8월 중에는 대회기간동안 매일 운영된다.

이명순 시 관광진흥과장은 “광주세계수영권대회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광주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홍보했다”며 “수영대회 기간 동안 외국인들에게 관광서비스 안내 등 편의를 제공해 광주 관광 이미지가 제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렛츠북, 터키에서 본 문명, 전쟁 그리고 역사 이야기 ‘대사와 함께 떠나는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렛츠북이 터키에서 본 문명, 전쟁 그리고 역사 이야기 ‘대사와 함께 떠나는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을 출간했다. “모든 문명은 소아시아에게 빚을 지고 있다 신이 세상을 만들었다면 소아시아를 특별히 사랑한 것이 틀림없다!” 세계 어느 지역보다 풍부한 인류 문명이 숨 쉬고 있는 땅, 소아시아를 낱낱이 살펴보다 지금도 눈에 선하다. 거석문화의 웅장함을 보여준 괴베클리 테페, 히타이트 제국의 도시 하투샤, 최초의 동서양 전쟁이 일어났던 트로이, 산정상에 무덤이 있는 넴루트, 바빌론·미타니 문명의 한 자락이었던 안티오크 등 소아시아 수십 군데에서 봤던 인류 문명의 현장들이! 소아시아, 지금의 터키에는 세계 어느 지역보다 풍부한 인류 문명이 숨 쉬고 있다. 아시리아·히타이트·트로이·그리스·로마·비잔틴·오스만 제국 등 시대별 문명과 기독교·이슬람교의 종교문화가 층층이 쌓여있다. 유독 이곳에 시대별 인류 문명이 중첩돼있는 이유가 무엇일까? 현장을 가보고 지도를 펴보면 이유를 알 수 있다. 소아시아 전체가 타우러스 산맥 외에는 대부분 밀밭이 이어진 평평한 대지다. 게다가 티그리스·유프라테스 두 강이 흐르는 메소포타미아 지역은 온화한 기후에 강우량


배너

포토리뷰


정부, 내년 교원양성 규모 조정…2022년 軍 상비병력 50만명으로 감축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정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해 내년에 새 교원수급 기준을 마련하고, 교대 등 교원양성기관 평가를 통해 교원 양성 규모를 조정키로 했다. 또 병역의무자 감소에 따라 2022년까지 상비병력을 50만명으로 감축하고, 중간 간부의 계급별 복무기간을 연장하는 한편 선택사항인 귀화자 병역 의무화도 검토한다. 인구가 급감하는 지역에는 소규모 공유형 학교 등 새로운 학교운영모델을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간 주요 시설도 공동 설치해 함께 이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6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을 확정, 발표했다. 인구정책TF는 앞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생산연령인구 확충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고령인구 증가 대응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을 4대 전략으로 삼고 20개 정책과제를 확정했다. 이 중 생산연령인구 확충 전략은 지난 9월 발표했으며,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은 이날 공개한 것이다. 고령인구 증가 대응과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 남은 2가지 전략도 이달중 추가로

민중당 '청년 돌진국회로 특위' 발족…"기성세대 허락 청년정치 거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이 6일 청년 스스로 정치적 성과를 쌓기 위해 '청년 돌진국회로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 김선경 청년민중당 대표, 송명숙 청년 돌진국회로 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기성세대가 허락한 청년정치를 거부하며 청년 정치인이 스스로 역량을 키우기 위해 '청년 돌진 국회로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송명숙 위원장은 "많은 정당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인재영입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청년영입'은 빠지지 않는 단골소재"라며 "이것이 기성정치의 이미지 세탁을 위한 청년팔이는 아닌지 묻고싶다"고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4년전, 8년전 총선에서도 각 정당은 심각한 청년문제를 해결하겠다면서 '청년모시기'를 했지만 여천히 청년문제는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면서 "기성정치는 자신들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청년정치인을) 영입하고 방치하기를 반복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매번 선거 때 마다 되풀이되는 정치권의 청년 '수혈'은 청년문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송 위원장은 "민중당은 청년팔이를 거부한다"며 "심각한 청년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 정치인이 필요하면 선거를 앞두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