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흐림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6.3℃
  • 박무대전 3.4℃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6.7℃
  • 박무광주 6.7℃
  • 맑음부산 10.2℃
  • 흐림고창 3.4℃
  • 구름조금제주 10.8℃
  • 흐림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1.3℃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시민권익위, 시민제안이 광주시 정책으로 실현된다!

‘바로소통 광주!’ 통해 제안된 5건 정책권고
광주형 마을일자리, 청년수당, 생활교복, 아이돌봄센터 설치 등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국 최초로 도입한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통한 시민들의 제안이 광주광역시 정책으로 처음 권고된다.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최영태, 전남대 교수)는 10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원회의를 열어 “‘바로소통 광주!’로 제안된 후,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시민참여 채널을 통해 집중 논의된 6건 가운데 5건을 광주광역시와 광주시교육청에 정책권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비롯해 오프라인에서 활발히 토론한 후, 이날 전원회의에서 실행으로 채택된 4건의 제안은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을 ▲중·고생 교복을 생활교복으로 ▲걸어서 10분 안에 아이돌봄센터 설치를 요구한 내용들이다. 불채택된 제안은 스마트폰 후면에 비상버튼 설치해 ‘여성 안심도시 광주 만들기’ 1건이다.

우선, 주민 스스로 마을문제를 해결할 동별 마을인력 배치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는 현재의 마을사업 활성화와 지원 확대를 비롯해 지방자치법 등의 개·제정에 맞춰 마을사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권고한다.

광주지역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은 고용노동부 등의 유사사업과 중복되지 않게 선정기준을 새로 만들어 ‘광주청년드림수당’ 사업 시행을 권고한다.

더불어 ‘중·고생 교복을 생활교복으로 바꾸자’는 제안은 민주적 절차에 따른 의견수렴을 비롯해 일선 학교의 도입 현황과 향후 계획의 지속 점검, 컨설팅 실시 등을 통해 생활교복을 확대하도록 광주시교육청에 권고한다. 또 ‘걸어서 10분 안에 아이돌봄센터’ 설치는 ‘다 함께 돌봄센터’ 확대 설치를 비롯해 광주만의 돌봄모델 시범추진을 권고한다.

다만, 스마트폰 후면에 비상버튼을 설치해 ‘여성 안심도시 광주를 만들자’는 제안은 현재 시스템보다 진일보된 기술력이 아닌 것으로 판단되어 불채택 됐지만 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정책점검과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 마련을 권고한다.

‘친환경차로 무등산 장불재를 오르게 해 달라’는 제안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민감한 사안으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이후 환경단체와 시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특히, 시민이 직접 제안해 공감 100명을 얻어 토론까지 진행된 5건의 제안은 지난 5월21일 시민 3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시민총회에서 제안자 발표와 더불어 집중 토론한 후, 스마트폰 모바일 앱으로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이어 시 시민권익위원회 분과위에서 지난 6월20일과 21일 이틀 동안 제안자를 비롯해 해당 부서와 함께 제안검토와 함께 실행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또한 6건의 제안은 지난 3일 시 시민권익위 분과위원장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 실행방안을 검토해 전원회의 안건으로 상정하는 절차를 거치기도 했다.

향후 시 시민권익위는 12일까지 채택된 제안은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에 정책권고할 계획이며, 불채택된 제안은 ‘바로소통 광주!’에 답변을 게시할 계획이다.

최영태 시 시민권익위원장은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오픈한 후 100여 일 만에 제안에서 정책권고까지 이어졌다”며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토론하면서 정책을 만들어 가는 숙의형 민주주의가 광주에 정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어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해 학계와 전문가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포토리뷰


정부, 내년 교원양성 규모 조정…2022년 軍 상비병력 50만명으로 감축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정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해 내년에 새 교원수급 기준을 마련하고, 교대 등 교원양성기관 평가를 통해 교원 양성 규모를 조정키로 했다. 또 병역의무자 감소에 따라 2022년까지 상비병력을 50만명으로 감축하고, 중간 간부의 계급별 복무기간을 연장하는 한편 선택사항인 귀화자 병역 의무화도 검토한다. 인구가 급감하는 지역에는 소규모 공유형 학교 등 새로운 학교운영모델을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간 주요 시설도 공동 설치해 함께 이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6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을 확정, 발표했다. 인구정책TF는 앞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생산연령인구 확충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고령인구 증가 대응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을 4대 전략으로 삼고 20개 정책과제를 확정했다. 이 중 생산연령인구 확충 전략은 지난 9월 발표했으며,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은 이날 공개한 것이다. 고령인구 증가 대응과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 남은 2가지 전략도 이달중 추가로

나경원 "자사고 특목고 폐지 헌법소원 검토"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정부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특목고) 일반고 전환 발표와 관련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은 국민이 균등하게 교육을 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를 수습하려고 정시 확대를 꺼내들더니 이번에는 자사고·특목고를 없애려 한다. 단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한다더니 2025년 일괄 전환을 꺼냈다"며 "교육정책을 이렇게 아무렇게나 바꿔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잘못하면 서울 집값 띄우기 정책으로 이어져 강남과 목동 등 8학군 성역화 정책이 될 것"이라면서 "학교 서열화, 지역 서열화까지 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본인의 자녀들은 자사고, 특목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들 기회만 박탈한다"면서 "국민을 개구리로 가둬놓겠다는 것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아이들의 미래가 달린 문제를 이토록 간단하게 시행령을 하나 바꿔서 좌지우지하겠다는 무책임한 정권"이라며 " 이 정권에 시행령이라는 자유를 맡겨놓을 수 없는 상황이어서 한국당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