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호남

정순애 광주시의원, 광주지역 고등학교 하향평준화? 우려 제기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표준점수 하락
광주 표준점수 최고 평균점 학교 전국 꼴등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시 학교들의 성적 편차가 줄어들어 평준화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표준점수가 광주지역 최고 평균점인 학교의 점수가 전국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어 광주시 학교들이 하향평준화 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었다.

정순애 광주광역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2, 광천·동천·상무1·유덕·치평)은 8일 광주광역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결과 광주시 학교들의 편차는 줄어들었지만 이는 최고 평균점수를 받은 학교가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광주시는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표준점수로는 국어 전국 4위, 수학(가)와 수학(나)는 3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국어는 3위, 수학(가)와 수학(나)는 2위에서 3위로 한 계단씩 하락한 결과다. 광주시 수능점수는 2015년 이후 조금씩 하락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전국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광주지역 내 학교 간 표준점수 평균의 차이는 18.8로 대구 18.3 제주 18.3 다음으로 작았다. 표준점수 평균 차이가 작다는 것은 학교 간 학력차가 크지 않다는 것을 뜻하며, 그동안 광주시교육청이 추진해왔던 평준화 정책이 성공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광주지역 최고 평균점수를 맞은 학교의 점수를 보면 국어 최고점은 110.2로 전국 최하위, 수학(가)는 111.3으로 17개 시도중 15위, 수학(나)는 111.0으로 전국 최하위였다. 최고점수를 받은 학교의 표준점수가 떨어지면서 최하위 점수를 받은 학교와의 간격이 좁혀져 표준점수 평균 차이가 줄어든 것이다.

정순애 의원은 “장휘국 교육감 취임 이후 공립학교와 사립학교의 성적 불균형을 없애기 위해 고등학교를 배정할 때 성적을 포함하여 배정을 한 효과가 나타난 것 같다”며, “각 학교별 성적편차를 줄이는데는 성공했지만 상향평준화가 아닌 하향평준화가 되어버렸다”고 지적했다.

또 정 의원은 “성적이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성적이 좋은 학교를 학생과 학부모님들이 선호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며, “광주의 학교들이 공부를 하고 싶어하는 학생들에게는 가고 싶지 않은 학교가 되어가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광주에 갈만한 학교가 없어서 상위권 학생들이 타 지역으로 진학하고 있다”며, “지역인재 유출문제에 대한 시교육청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 중학생들의 타시도 고등학교 진학 현황을 보면 외국어고, 자사고, 국제고 등으로 2015년 771명, 2016년 682명, 2017년 709명, 2018년 611명이었다.

chu7142@daum.net
김종록 작가, 진안 마이산 소재 창작소설 ‘금척(金尺)’ 출간
(서울 = 미라일보) 김경선 기자= 소설 '풍수'로 유명한 김종록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가 전북 진안 마이산을 소재로 창작소설인 ‘금척(金尺)’ 을 출간했다. 김종록 작가는 7일 전북 진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척'의 출간 배경을 밝혔다. 김 작가는 소설 금척을 쓰게 된 계기로 “대한제국의 역사는 그간 너무 많이 왜곡돼 왔다.” 면서 “나라는 빼앗겼어도 끝내 정복되지 않은 이들이 온몸을 바쳐 피로 써내려 간 국민전쟁의 역사로, 그런 눈물겨운 역사가 일제 식민지 프레임이나 망국 책임론에 갇혀 매도되거나 희화화되는 꼴을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이번에 출간한 창작소설 ‘금척(金尺)’은 “조선의 창업자 태조 이성계가 진안 마이산에서 왕권의 정당성을 상징하는 금척을 꿈속에서 받았다는 전설을 근대사의 일대 사건과 연결해 흥미로운 스토리로 엮어냈다" 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조선왕조 창업자 이성계가 꿈속에서 신인으로부터 금척을 받은 곳이 바로 진안 마이산으로 유명하다.” 면서 “ 금척(金尺)d은 예로부터 백성을 다스리는 국가의 리더십이고, 바른 식습관과 의약의 신기술이었으며, 생명에 반하거나 바른 도리에서 벗어난
광주세계수영조직위-NHN티켓링크·제일F&S,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 체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은행(광주은행), 통신(KT) 부문에 이어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을 맺는다. 조직위와 ㈜NHN티켓링크·제일F&S㈜는 31일 조직위 3층 회의실에서 조영택 사무총장,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와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입장권 및 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NHN티켓링크는 국내 대표 티켓판매 대행 전문 기업으로서 입장권 판매 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입장권 판매에 나선다. 또한, 프로 스포츠 공식 라이선스 전문기업 제일F&S㈜는 ▲마스코트 인형 ▲여행용 세트 ▲피규어 등 완구류 총 7개 품목군 50여 종의 대회 공식 상품을 제작해 내년부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최고 IT기술과 티켓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입장권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는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 기념품 제


포토리뷰


경기도민 89%,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찬성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대해 지난달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찬성’(60%)과 ‘대체로 찬성’(29%)을 포함해 응답자의 89%가 ‘찬성했다’고 8일 밝혔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7%에 불과했다. 이어 민간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확대에 대해서도 ‘매우 필요하다’가 56%, ‘어느 정도 필요하다’ 32%로 응답자의 88%가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집 보육서비스’에 대해서는 ‘어린이집은 공공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이 77%를 차지한 반면, ‘어린이집은 민간자율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이와 함께 어린이집 업계전반의 회계처리에 대한 도민들의 인식을 조사한 결과, 재무․회계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그친 반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81%에 달했다. 이어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반대하는 유관단체들의 집회에 대해서는 ‘특정단체 이익만을 주장하는 집회

김병준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와대, 대통령 경제 인식 잘못"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8일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대대라고 비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경제위기가 아닌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라고 발언했다"면서 "이는 경제위기를 부인하는 발언이기보다는 현 경제위기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는 이야기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명색이 경제사령탑이지만 그동안 정책 결정이나 정책운영에서 제대로 자율성을 가지고 못했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관 한 두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다고 경제가 나아지지 않을 것 같다"며 "책임을 진다면 청와대에 말도 제대로 못하고 줄줄 따라가는 마음, 그런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경제에 대한 인식이 모두 잘못됐는데 경제부총리의 자율성조차도 제약했으니 경제가 제대로 풀릴 수 있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개혁안 전면 재검토 지시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인기 없는 개혁은 안 하겠다는 말씀 아니겠냐”며 “부처의 자율성을 해치면서 만기친람하는 청와대가 왜 국민연금에 있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