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5.2℃
  • 맑음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6.4℃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3.7℃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시, 3천만그루 나무심기 본격 추진

산림조합중앙회와 ‘Cool City 광주’ 조성 업무협약 체결
협조체계 구축…자원 및 기술제공·홍보활동 등 공동 추진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광역시가 산림조합중앙회와 협약을 맺고 ‘푸른 광주’ 조성을 위한 3000만그루 나무심기에 시동을 걸었다.

광주시는 12일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이용섭 시장과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문홍식 광주전남본부장, 노한섭 광주시 산립조합장, 김진백 푸른도시사업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Cool City 광주 조성을 위한 3000만그루 나무심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광주시가 기후변화에 따른 도시열섬 완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근본대책으로 추진하는 3000만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광주시와 산림조합중앙회는 3000만그루 나무심기 운동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공동 협력한다.

특히 홍보활동, 나무심기 활성화를 위한 자원 및 기술 제공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도심 내 건강한 숲을 조성한다.

‘3000만그루 나무 심기 사업’은 광주시가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고 시원하고 푸른 광주를 만들기 위해 시작한 ‘시원하고 푸른 광주 만들기’ 프로젝트의 하나다.

사업은 오는 2027년까지 ▲도심입체녹화 225만㎡ 조성 ▲미세먼지 저감숲 180㏊ 조성 ▲녹지 한 평 늘리기 사업 ▲거점공간별 녹지 확대 ▲시민·행정·기업·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시민운동 전개 등의 내용으로 추진된다.

이용섭 시장은 “3000만그루 심기는 회색도시 광주를 아름다운 도시, 안전하고 편안한 푸른 도시로 탈바꿈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며 “산림조합중앙회과 협력해 광주를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석형 회장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전문기관으로서 광주시가 미세먼지 걱정 없는 품격있는 도시가 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2018국감] 송영길 의원,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북한 통과 북측에 요청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등을 거쳐 현재 중국 지역을 400여일 달리고 있는 평화마라토너 강명구(62)씨가 북한 입경에 희망의 '파란불'이 켜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를 통해 "(평화를 기원하며 달리고 있는) 강명구 선수가 북측을 통해 남쪽지역으로 올수 있도록 지난주 초 북측에 정식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2017년 9월1일 헤이그를 출발해 17개국을 돌며, 400일 동안 달리고 있는 '강명구'라는 사람이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있는 할아버지의 산소를 성묘하겠다는 일념으로 (한반도를) 횡단하는 평화의 마라토너라고 할 수 있는데, 현재 (중국의)단동에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강명구선수가 북한지역을 통과해 서울로 오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송 의원 역시 조평통의 리선권위원장에게 부탁했으며, 긍정적인 발언도 있었다"며 현황을 질의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에 "지난주초에 북측에 다시한번 정식으로 강명구선수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