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호남

전남도-산업부, 자동차 부품업체 현장 애로 청취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장서 간담회 갖고 “실효성있는 지원” 답변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와 산업부는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장에서 유관기관, 전남지역 자동차부품 업체와 현장간담회를 지난 11일 갖고 자동차부품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간담회는 산업부가 최근 국내 자동차산업 위축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부품 업체의 현황을 파악하고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달 22일 전라남도를 포함한 13개 시·도와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를 출범시킨데 따른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전남지역 자동차부품 업체들은 국내 완성차의 생산량 감소 등에 따른 부품 업체의 공장 가동률 및 매출 하락 등 어려움을 호소했다.

특히 업체들은 신규 대출과 대출 만기 연장 등 자금 조달이 어렵다면서 정부의 금융 지원과 새 판로 개척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부품 업계의 정확한 현황 분석을 위해 지역별 간담회와 전국 300여 부품 업체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장 의견을 수렴해 부품 업계를 위한 실효성있는 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기존 자동차 산업의 틈새시장인 e-모빌리티(전기로 움직이는 1~2인승 개인용 이동수단)산업을 차세대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계기로 전남은 e-모빌리티산업을 선점해 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chu7142@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2018국감] 송영길 의원,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북한 통과 북측에 요청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등을 거쳐 현재 중국 지역을 400여일 달리고 있는 평화마라토너 강명구(62)씨가 북한 입경에 희망의 '파란불'이 켜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를 통해 "(평화를 기원하며 달리고 있는) 강명구 선수가 북측을 통해 남쪽지역으로 올수 있도록 지난주 초 북측에 정식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2017년 9월1일 헤이그를 출발해 17개국을 돌며, 400일 동안 달리고 있는 '강명구'라는 사람이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있는 할아버지의 산소를 성묘하겠다는 일념으로 (한반도를) 횡단하는 평화의 마라토너라고 할 수 있는데, 현재 (중국의)단동에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강명구선수가 북한지역을 통과해 서울로 오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송 의원 역시 조평통의 리선권위원장에게 부탁했으며, 긍정적인 발언도 있었다"며 현황을 질의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에 "지난주초에 북측에 다시한번 정식으로 강명구선수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