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호남

전남도, 재난관리 역량 강화 민관 뭉친다

12일 보성서 워크숍 갖고 ‘안전한 전남’ 만들기 다짐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는 12일 보성 다빈치콘도에서 도,시군 재난안전관리 담당 공무원과 안전관리 민간협력위원, 소속 민간단체 임직원 등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관리 역량 강화 민관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민관이 재난 및 안전에 대한 이해 폭을 넓히고 재난의 예방․대응․복구 협력 발전 방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며 공감대 넓혀 ‘안전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에서는 성기환 서일대 교수가 ‘대규모 재난사례와 민관협력 체계’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어 여수시 안전총괄과 한태원 팀장의 ‘여수수산시장 화재 수습․복구 사례’ 및 강대석 광주재난대응봉사회장의 ‘재난심리회복 사업 소개와 지원 사례’ 발표가 있었다. 또 서종진 한국안전원장이 ‘민관 협력 개선 방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을 붙여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눴다.

주동식 전라남도 도민안전실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재난안전 분야 관계자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범도민 안전문화를 확산해 신속한 예방․대응․복구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전남을 다함께 만들어가자”며 “재난 및 안전과 관련한 사고 예방을 위해 민관 협력위원들의 적극적인 활동과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라남도와 시군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재난안전 분야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로 구성, 운영하고 있다. 평시에는 위험요소에 대한 모니터링과 제보 활동을 하고 재난 발생 시 인적․물적 자원 동원, 인명구조, 피해복구 활동 참여 등 재난 협력 활동을 한다.

chu7142@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2018국감] 송영길 의원,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북한 통과 북측에 요청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지난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등을 거쳐 현재 중국 지역을 400여일 달리고 있는 평화마라토너 강명구(62)씨가 북한 입경에 희망의 '파란불'이 켜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를 통해 "(평화를 기원하며 달리고 있는) 강명구 선수가 북측을 통해 남쪽지역으로 올수 있도록 지난주 초 북측에 정식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2017년 9월1일 헤이그를 출발해 17개국을 돌며, 400일 동안 달리고 있는 '강명구'라는 사람이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있는 할아버지의 산소를 성묘하겠다는 일념으로 (한반도를) 횡단하는 평화의 마라토너라고 할 수 있는데, 현재 (중국의)단동에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강명구선수가 북한지역을 통과해 서울로 오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송 의원 역시 조평통의 리선권위원장에게 부탁했으며, 긍정적인 발언도 있었다"며 현황을 질의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에 "지난주초에 북측에 다시한번 정식으로 강명구선수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