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9.5℃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30.4℃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1.7℃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조금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개호 "농촌 고령화 문제 극복키 위해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을 지원,스마트팜 창업 활성화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9일 농업의 시급한 문제인 고령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청년농업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40대 미만 경영주 농가 비중이 1%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농촌에서 젊은이를 찾기 힘들다”며 청년 영농 지원을 통해 농촌 고령화에 대응하는 걸 농정 첫 번째 과제로 꼽았다.

그는 "농식품산업이 농업·농촌의 가장 심각하고 시급한 문제인 고령화에 대응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을 지원하고 청년 스마트팜 창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농식품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후계 인력을 양성할 것"이라며 "또 식품·외식산업을 적극 육성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해 일자리 창출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두번째 과제로 농산물의 가격을 안정시키고 농가의 경영안전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쌀 생산조정제도 차질없이 추진해 구조적인 공급과잉 상태에 있는 쌀 산업의 틀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농촌을 국민 모두의 삶터·쉼터·일터로 만들겠다며 농촌에 대한 지원 확대도 약속했다.

그는 "생태경관 문화 등 농촌의 고유 특성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체험관광을 활성화하고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농축산물 안전과 환경을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대성마이맥, 2019 사관학교 2차 면접 대비 모의면접 참가자 모집 실시 (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온라인 대입 브랜드 대성마이맥이 육·해·공·군 사관학교 및 국군간호사관학교의 2차 시험에 대비하기 위한 모의 면접을 실시한다. 사관학교 2차 시험은 8월 말부터 9월 말에 걸쳐 진행되며 신체검사, 체력검정, 논술, 집단토론, 발표형 면접, 개별면접 등으로 이루어진다. 정원의 4~6배수 내외로 선발된 1차 합격자 중에 최종 합격자를 가려내는 만큼 다각도로 수험생의 자질을 평가한다. 대성마이맥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실제 사관학교, 현역 장교 출신으로 구성된 면접관이 진행한다. 해군사관학교 출신의 대성학원 경찰·사관학교 전담 우지성 강사가 소속된 구술면접 전문 렉투스팀과 사관학교 출신 예비역 장교들이 면접을 진행한다. 모의면접에서 육사는 집단토론,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해사는 발표형 면접,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공사는 역사안보 논술 및 첨삭,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국간사는 개별면접, 역사안보 약술 및 첨삭, 안보면접을 치르고 피드백을 받는다. 모의면접 외에 국방 시사, 집단토론 대응법, 개별면접 대응법, 논술 기초에 대한 강의도 진행된다. 이번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8월 18일, 9월 1일, 9월 15일 총 3차에 걸

이개호 "농촌 고령화 문제 극복키 위해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9일 농업의 시급한 문제인 고령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청년농업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40대 미만 경영주 농가 비중이 1%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농촌에서 젊은이를 찾기 힘들다”며 청년 영농 지원을 통해 농촌 고령화에 대응하는 걸 농정 첫 번째 과제로 꼽았다. 그는 "농식품산업이 농업·농촌의 가장 심각하고 시급한 문제인 고령화에 대응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을 지원하고 청년 스마트팜 창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농식품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후계 인력을 양성할 것"이라며 "또 식품·외식산업을 적극 육성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해 일자리 창출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두번째 과제로 농산물의 가격을 안정시키고 농가의 경영안전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쌀 생산조정제도 차질없이 추진해 구조적인 공급과잉 상태에 있는 쌀 산업의 틀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농촌을 국민 모두의 삶터·쉼터·일터로 만들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