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9.3℃
  • -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9.0℃
  • 박무부산 23.6℃
  • -고창 26.5℃
  • 흐림제주 26.4℃
  • -강화 25.1℃
  • -보은 30.2℃
  • -금산 28.8℃
  • -강진군 26.3℃
  • -경주시 28.9℃
  • -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정치권, 주한미군 평택기지 이전 일제히 '환영'

민주당 "용산기지 공원화, 최대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바른미래당 "평택시대 개막 윤택한 한반도 만들길"
평화당 "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정착 위한 시대적 역할 기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을 떠나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용산기지가 114년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용산기지는 1904년 러일전쟁 후 일본군이 전초기지로 활용한 데 이어 미군이 73년간 주둔했다. 주한 미군의 이전에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는 29일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100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용산기지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현근택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용산기지를 뉴욕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1945년, 미군이 일본군 무장해제를 위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만의 일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면서 "1904년, 러일전쟁이 발생하자 일본이 군대를 주둔시키기 시작했으므로 114년 만에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것"이라며 강조했다.

현 부대변인은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해 전국에 흩어져있던 미군 기지를 통폐합하고 인근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기지건설에 필요한 비용의 대부분을 부담했으므로, 주한미군 주둔비용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한미동맹의 상징적인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주한미군의 평택이전에 대해 "평화롭고 윤택한 한반도를 함께 만들어가는 주한미군 평택시대 이길바란다"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주한미군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 만에 청사를 옮기고 평택시대를 맞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대변인은 "숫자에 묻어나듯 주한미군의 역사는 필연적으로 해방 후 대한민국의 역사"이라며 "주한미군이 남북 대화국면을 맞아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것 또한 단순 우연의 일치는 아니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혈맹이라는 표현과 함께해온 역사가 말하듯 한미 동맹은 군사위협의 강약이나 비용의 문제로만 평가되는 것이 아니다"며 "연합훈련 축소와 미군 철수 등, 한미동맹에 관련한 무수한 시나리오와 그에 따른 논쟁이 양산되고 있는 만큼, 새로이 시작되는 평택 시대를 맞아 흔들림 없는 굳건한 동맹의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평택 미군기지 시대의 본격적 개막을 맞아 주한미군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정착을 위한 새로운 시대적 역할을 다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장정숙 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주한미군이 70여년 용산 시대를 끝내고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한미동맹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며 "주한미군은 한반도와 동북아 안정을 위한 평형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주한미군이 새로 둥지를 틀게 될 캠프 험프리스가 굳건한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자리잡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북랩, 일상에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시집 '생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평범한 가정주부가 일상생활에서 마주친 다양한 순간을 포착, 그에 대한 감흥과 추억, 시흥을 감각적이고 다채로운 언어로 표현한 시집을 출간했다. 북랩은 에세이집 ‘영숙이에게’를 출간해 잔잔한 호응을 얻었던 진난희 씨의 시집 ‘생일’을 펴냈다. 이 시집은 ‘생일’이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일을 겪으며 그 순간 느꼈던 감정들을 묘사한 시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표제작인 ‘생일’에서 시인은 생일을 맞아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를 떠올리는 본인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또 ‘제사’에서는 어린 시절 무덤가에서 제사 놀이를 하며 놀던 기억을 떠올린다. ‘감기’에서는 여름 감기에 걸려 밥을 먹고 약을 먹는 본인의 모습을 그렸다. 진난희 작가는 처녀 시집을 출간한 소감에 대해 “고독하고 쓸쓸할 때 시가 달달한 구속이 되기도 했으며 절망에 빠진 나를 희망으로 물들여 놓기도 했다”며 “한 줄을 써놓고 보면 난 늘 긴장했고 그 시 한 줄은 나를 쳐다보며 나를 다독이고 위로했다. 그 한 줄이 나를 발견하라고 발끈해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시의 놀라운 치유 기능을 들어 독자들에게 시를 읽고 외우고 써볼 것을 권한다. 특


포토리뷰


한국교직원공제회, 자녀 입양 시에도 출산 축하금 지급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한국교직원공제회가 7월 1일부터 회원이 자녀를 입양할 경우에도 자녀 출산 시 지급해온 축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9일 교직원공제회에 따르면회원 또는 배우자가 출산할 경우 첫째, 둘째의 경우 10만원, 셋째 이상은 30만원의 출산 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앞으로는 입양으로 자녀를 가족으로 맞이하는 경우에도 출산과 똑같이 축하금을 지급하게 된다. 정부에서는 ‘입양이 제2의 출산’이라는 사회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2006년 11월 도입한 공무원 입양휴가제는 지난 2010년부터 휴가 일수를 기존의 14일에서 20일로 늘렸다. 또한 입양비용·입양아동 양육수당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양육수당 대상 범위 역시 차츰 확대해 현재 만 16세 미만 입양아동에 대해 매달 15만원의 양육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 역시 이와 같은 정부의 지원에 발맞추고 입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문용린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최근 국내 입양이 차츰 늘고 있다고 하는데 다행스러운 일이다”며 “가슴으로 낳은 자식도 똑같이 소중한 만큼 제도적 지원에서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교직원공제회는 사회적 책임

정치권, 주한미군 평택기지 이전 일제히 '환영'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을 떠나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용산기지가 114년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용산기지는 1904년 러일전쟁 후 일본군이 전초기지로 활용한 데 이어 미군이 73년간 주둔했다. 주한 미군의 이전에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는 29일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100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용산기지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현근택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용산기지를 뉴욕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1945년, 미군이 일본군 무장해제를 위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만의 일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면서 "1904년, 러일전쟁이 발생하자 일본이 군대를 주둔시키기 시작했으므로 114년 만에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것"이라며 강조했다. 현 부대변인은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해 전국에 흩어져있던 미군 기지를 통폐합하고 인근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기지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