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5℃
  • -강릉 19.0℃
  • 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24.9℃
  • 흐림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2.4℃
  • -고창 23.7℃
  • 맑음제주 28.2℃
  • -강화 22.9℃
  • -보은 25.9℃
  • -금산 27.2℃
  • -강진군 24.2℃
  • -경주시 23.0℃
  • -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6.13 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3시 현재 50.1%

4년 전보다 4.1%p↑…전남 최고 61.40%, 인천 45.3% 최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6·13 지방선거 투표날인 13일 오후 3시 현재 투표율이 50.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보다 높은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 4134개 투표소에서 시작돼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2천151만8천219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 수치는 한 시간 전인 오후 1시 대비 약 153만 명이 더 투표한 결과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오후 3시 현재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46.0%보다 4.1%포인트 높았다.

이 격차를 투표 종료(오후 6시)까지 유지하면 최종 투표율은 60%를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추세대로라면 투표율은 60%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4년 전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7%였다.

오후 들어 투표율이 4년 전 지방선거 때보다 높은 것으로 타나면서 최종 투표율이 60%를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투표율은 선거 결과의 주요 변수이기 때문에 여야는 시시각각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당은 '압도적 지지'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지역 발전의 토대로 삼아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반면 야당은 여당이 압승하면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이 더 심해질 거라며, 견제와 균형을 위해 한국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지역별로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으로 오후 3시 현재 61.4%로 집계됐다. 이어 전북(57%), 제주(57%), 경북(56.6%), 경남(55.5%) 등이 뒤를 잇고 있다. 투표율이 가장 저조한 지역은 인천(45.3%), 대구(46.5%) 경기(47.2%)순이다.

지역구별 투표율은 Δ서울 노원구병(50.2%), 송파구을(49.5%) Δ부산 해운대구을(47.3%) Δ인천 남동구갑(44.2%) Δ광주 서구갑(49.8%) Δ울산 북구(53.9%) Δ충북 제천시단양군(55.3%) Δ충남 천안시갑(40.6%), 천안시병(45.1%) Δ전남 영암군무안군신안군(64.6%) Δ경북 김천시(62.4%) Δ경남 김해시을(50.6%)이다

한편 이날 저녁 6시까지 진행되는 투표는 주민등록증을 비롯 운전면허증·여권·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된 신분증을 지참해 지정된 투표소에 방문해야만 투표할 수 있다.

i24@daum.net


포토리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