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8.2℃
  • -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6.2℃
  • 연무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5.0℃
  • 흐림부산 19.2℃
  • -고창 22.7℃
  • 맑음제주 23.6℃
  • -강화 22.7℃
  • -보은 24.3℃
  • -금산 23.7℃
  • -강진군 25.1℃
  • -경주시 22.2℃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의 문' 활짝 열려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합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으로 인해 한반도에는 '평화의 문'이 활짝열린 모양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세기의 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다고 AFP는 보도했다.

두 정상은 회담 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첫째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열망에 따라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할 것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둘째 . 두 나라는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셋째, 북한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넷째,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이번 합의문에는 그동안 미국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표기는 명시되지 않았다.

합의를 마친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은 포괄적 내용을 담고있다. 합의에 이어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일어난일 굉장히 자부심 느낀다. 북한,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 될 것이다. 우리 둘다 뭔가 하고 싶다. 특별한 유대관계 맺을수 있었다"며 "사람들이 기뻐할 것이다. 세계의 위험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의 문' 활짝 열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으로 인해 한반도에는 '평화의 문'이 활짝열린 모양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세기의 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다고 AFP는 보도했다. 두 정상은 회담 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첫째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열망에 따라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할 것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둘째 . 두 나라는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셋째, 북한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넷째,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이번 합의문에는 그동안 미국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