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7.3℃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5.6℃
  • 연무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2.6℃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0.1℃
  • -고창 22.8℃
  • 맑음제주 23.3℃
  • -강화 22.7℃
  • -보은 25.4℃
  • -금산 23.0℃
  • -강진군 25.7℃
  • -경주시 21.3℃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여야 정치권,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 회담 '성공' 기원

"북미회담 통해 한반도 완전한 평화 구축되길 기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성공을 기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오건돈 부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온 겨레는 물론 전 세계가 흥분과 감동, 한반도 평화에 대한 커다란 기대감으로 싱가포르를 지켜보고 있다"며 "회담의 성공을 위해 남북미가 많은 정성을 들인 만큼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위한 담대한 결단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운전대를 꽉 붙잡고 종전선언, 평화협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이 잘 치러지길 바란다”며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에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렸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고 한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발언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의 장래에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며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평화가 구축되기를 간절히 기대하는 마음"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공개서한에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대북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 비핵화의 흔들림 없는 의지와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강인한 인내심, 그리고 두 번에 걸친 판문점 정상회담을 통해 빚어진 한반도의 평화로운 대전환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첫술에 배부르지 않다.. 하지만 시작이 반이 되려면, 그 시작은 올바른 나침반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며 "우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올바른 나침반에 반드시 합의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기원한다"고 밝혔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기의 이벤트를 시작했다"며 "양 정상은 덕담과 미소를 나누며 회담을 시작했다. 좋은 출발"이라고 평가했다.

장 대변인은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세기의 역사적 만남을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면서 "70여년 동안 이어진 반목과 대립의 역사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 오늘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정배 평화당 의원도 이날 천정배톡을 통해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총구가 아닌 얼굴을 맞대는 것만으로도 이미 절반 이상의 성공"이라며 "두 정상이 반드시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 안전보장을 선언하여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공동 번영의 시대를 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온 몸이 전율하는 순간이었다. 방금 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두 손 굳게 잡았다"며 "70년 적대를 풀고 한반도 대전환을 이룰 ‘평화의 악수’"라고 평가했다.

심 위원장은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면서도 오늘의 역사적 회담에 이르게 된 것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남북미 정상의 확고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부디 양 정상의 통 큰 결단으로 세계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줄 것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여야 정치권,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 회담 '성공' 기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성공을 기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오건돈 부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온 겨레는 물론 전 세계가 흥분과 감동, 한반도 평화에 대한 커다란 기대감으로 싱가포르를 지켜보고 있다"며 "회담의 성공을 위해 남북미가 많은 정성을 들인 만큼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위한 담대한 결단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운전대를 꽉 붙잡고 종전선언, 평화협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이 잘 치러지길 바란다”며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에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렸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