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3.0℃
  • -강릉 18.9℃
  • 구름조금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3.0℃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19.6℃
  • -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2.1℃
  • -강화 22.4℃
  • -보은 22.0℃
  • -금산 20.4℃
  • -강진군 22.4℃
  • -경주시 19.1℃
  • -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세기의 담판'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첫 조우

트럼프 "회담 애우 크게 성공할것" 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자리까지 왔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현지시간 오전 9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룰 예정이다. 이날 회담에서 이뤄진 두 정상 간의 한반도 비핵화 합의 수준과 관련해 현재 분위기로는 선언적 수준의 발표문보다 한 단계 높은 발표문이 나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정상회담장에 김정은 위원장이 먼저 등장했다. 검은색 인민복 차림의 김 위원장은 회담 몇 분 앞두고 안경과 서류를 직접 들고 대기실에 들어섰다. 10시를 조금 넘은 시간 카펠라호텔 앞 레드카펫에 양 정상이 동시에 나타났다.

호텔로비에서 첫 만남후 두 정상은 로비에 마련된 임시 회담장에 앉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먼저 "의심 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오늘 회담은 매우 크게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환담을 나누는 동안 김 위원장은 미소를 짓기도 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엄지를 들어 올리는 등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짧은 모두발언을 하고 단독회담 장소로 이동했다.

양 정상은 오전 11시(한국시간)부터 45분간 단독회담을 하고,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확대정상회담을 진행한다. 확대회담이 끝난 뒤에는 업무 오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민주평화당, D-1 자정까지 호남 뒤집기 한판 총력 유세전 돌입 (서울 = 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6.13 지방 선거일을 하루 앞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 민주평화당은 공식 선거운동이 종료되는 12일 자정까지 호남 곳곳을 누비며 도보 및 게릴라 유세를 통해 마지막 한 표를 호소할 예정이다. 지도부 또한 광주와 전주에서 기자회견을 한 후, 유권자 한 분이라도 더 만난다는 심정으로 골목유세, 논두렁·밭두렁 유세에 나서며 ‘호남 올인’ 선거운동에 나선다. 조배숙 대표와 정동영 의원은 오후 2시 전북도의회 브리핑실에서 ‘민주평화당 후보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한다. 이 자리에서 군산 GM공장 폐쇄에 따른 현 정부의 ‘전북 홀대’를 규탄하고, 무너진 전북 경제를 살리기 위해 민주평화당만이 민생경제 정당임을 강조할 예정이다. 장병완 공동선대위원장· 천정배 의원· 최경환 광주시당위원장은 오전 10시30분 광주 시의회실에서 ‘민주평화당 광주 국회의원· 구청장 후보 공동기자회견’ 을 한다. 이 자리에서 "광주와 호남의 이익을 대변할 민주평화당에 힘을 모아 달라." 며 지지호소를 할 예정이다. 기자회견 후, 지도부와 민주 평화당 전체 의원들은 자정까지 호남 전 지역을 빠짐없이 누비며 마지막 지원유세에 혼신의 힘을 다할 예정이다. yhn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