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7.9℃
  • -강릉 31.9℃
  • 연무서울 26.7℃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31.7℃
  • 연무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31.1℃
  • 박무부산 23.3℃
  • -고창 25.8℃
  • 박무제주 22.6℃
  • -강화 22.3℃
  • -보은 28.3℃
  • -금산 28.0℃
  • -강진군 29.4℃
  • -경주시 32.8℃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재명 측 "도민의 심판 멀지 않았다…남경필 후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 하지 말길"

김효은 대변인 "자신에게 좋은 결과에는 쌍수를…불리한 여론조사엔 정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7일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론조사 신뢰도를 비판한 것에 대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도민을 바라봐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 측 김효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신에게 좋은 결과에는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불리한 여론조사엔 '하지 않는 것이 나았다'며 정색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여론조사기관을 폐쇄해야한다'고 주장한 것과 일맥상통한다"며 "전방위, 무차별적인 생떼로 이미 미운털이 박힌 '홍경한(홍준표, 남경필, 한국당) 적폐연대'의 칼끝이 급기야 여론조사기관으로도 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여론조사 결과도 중요하지만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더 중요한 건 흔들리지 않는 소신으로 도민을 바라보는 것이다"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압도적인 여론조사 결과에도 더욱 몸을 낮췄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 여론조사 결과가 염려된다면 여론조사 기관을 향해 삿대질하기에 앞서 자신부터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 다음은 김효은 대변인의 논평 전문이다.

<남경필 후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도민을 바라보시라>

남경필 후보가 한 종합일간지의 여론조사 결과에 발끈하고 나섰다. 보수 성향 인터넷매체의 여론조사 결과에 반색하며 대대적인 홍보전에 나선 지 불과 사흘만이다.

자신에게 좋은 결과에는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불리한 여론조사엔 "하지 않는 것이 나았다"며 정색한다. 이 정도면 아전인수를 넘어 생떼쓰기다.

홍준표 대표가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여론조사기관을 폐쇄해야한다"고 주장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전방위, 무차별적인 생떼로 이미 미운털이 박힌 '홍경한(홍준표, 남경필, 한국당) 적폐연대'의 칼끝이 급기야 여론조사기관으로도 향한 것이다.

홍준표 대표가 선거운동을 중단한 것을 두고 '웃프다'고 했던 남경필 후보가 어느새 홍준표 대표와 한몸이 된 모양새도 참 '웃프다'.

물론 여론조사 결과도 중요하다. 하지만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더 중요한 건 흔들리지 않는 소신으로 도민을 바라보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압도적인 여론조사 결과에도 더욱 몸을 낮췄다. '경기 퍼스트', 새로운 경기도를 만드는 길에 단 한 차례도 흔들리지 않았다. 도민이 먼저이기 때문이다.

정 여론조사 결과가 염려된다면 여론조사 기관을 향해 삿대질하기에 앞서 자신부터 돌아보시기 바란다.

상대 후보에 대한 마타도어, 불법까지 일삼은 사생활 들추기, 청년실업률 급증을 무시한 일자리 자랑, 경기 포기론, 100억 원 이상의 막대한 차익을 챙긴 땅투기, 탈당과 복당을 반복한 소신 없는 정치.

얼굴이 두꺼우신 건가, 부끄러움을 모르시는 건가.

도민의 심판이 멀지 않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김효은

i24@daum.net

[詩가 있는 아침] 안혜초 시인의 '잃었으나 얻었지요'
잃었으나 얻었지요 - 안혜초 시인(1941- ) 잃었으나 얻었지요 나를 조금 잃었으나 당신을 많이 얻었지요 구름꽃을 잃었으나 바람새를 얻었지요 여름숲을 잃었으나 가을산을 얻었지요 겨울눈을 잃게 되면 봄비를 얻겠지요 다시 또 그렇게 ■ 詩評 행복은 명예나 부나 권력에 있지 않다. 오히려 행복은 내 안에 있다. 나를 어떻게 다스리는가에 따라 나의 삶과 일상이 바뀌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평생 동안 행복을 찾아 나선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예쁜 옷을 입으며 여행을 하지만, 인간미(人間味)를 통해서 멋진 인생을 살기도 한다. 여기 행복을 여는 열쇠가 있다. 그것은 바로 순환의 원형을 앎으로서 얻게 되는 행복이다. '여름숲'이 없어지면 '가을산'이 열리고, '겨울눈'이 지나가면 '봄비'를 얻게 되는 이치이다. 그리고 인간관계에서 커다란 비밀을 하나 있는데, 그것은 남에게 베푸는 사랑에서 얻게 되는 인간미다. 사랑하는 대상을 향해서 내가 가진 많은 것을 주는데, 그것은 결코 잃은 것이 아니다. 내가 그토록 많은 것을 주었는데도 잃은 게 없다니. 그렇다. 잃은 게 없다. 오히려 상대로부터 사랑을 얻고, 인간미를 얻는다. 남에 대한 배려가 가져다주는 기쁨이요, 행


포토리뷰


민간장기요양인을 위한 '백만인클럽', 김문수 후보 지지선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특별시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의 경륜과 균형적 시정을 고대합니다" 민간장기요양인들의 국민기본권 회복을 위한 국민저항권 운동을 실시하고 있는 백만인클럽 (공공정책시민감시단 총재 강세호)은 7일 오전 10시에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2층에 마련된 서울시장선거 김문수 후보 캠프에서 지역별 장기요양기관 대표 리더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지선언 대회를 가졌다. 이날 김문수 후보 지지선언 대회는 캠프 관계자의 환영 인사를 시작으로 백만인클럽 공공정책시민감시단 강세호 총재의 배경 및 연혁 설명이 있었다. 김문수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 직능특별본부 김두중 본부장은 환영사를 통해 "남북정상 회담이라는 이슈를 가지고 여러 가지 선거를 잠재우는 효과를 가져 오면서 지방선거가 정치적인 세몰이에 묻혀가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정치인을 뽑는 게 아니라 서울시를 확 바꾸고 일을 잘 해 나갈 일꾼을 뽑는 것"이라면서 "정치적인 부분에서 행정적인 포커스로 바꿔서 진정한 일꾼을 뽑을 수 있게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강동구 지역을 대표하여 지지발언에 나선 김소연 원장은 "개인자산을 투입하여 국가가 해야 할 장기요양 사업

이재명 측 "도민의 심판 멀지 않았다…남경필 후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 하지 말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7일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론조사 신뢰도를 비판한 것에 대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도민을 바라봐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 측 김효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신에게 좋은 결과에는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불리한 여론조사엔 '하지 않는 것이 나았다'며 정색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여론조사기관을 폐쇄해야한다'고 주장한 것과 일맥상통한다"며 "전방위, 무차별적인 생떼로 이미 미운털이 박힌 '홍경한(홍준표, 남경필, 한국당) 적폐연대'의 칼끝이 급기야 여론조사기관으로도 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여론조사 결과도 중요하지만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더 중요한 건 흔들리지 않는 소신으로 도민을 바라보는 것이다"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압도적인 여론조사 결과에도 더욱 몸을 낮췄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 여론조사 결과가 염려된다면 여론조사 기관을 향해 삿대질하기에 앞서 자신부터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 다음은 김효은 대변인의 논평 전문이다. <남경필 후보, 여론조사에 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