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수)

  • -동두천 18.5℃
  • -강릉 24.6℃
  • 맑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1.4℃
  • 박무대구 20.4℃
  • 박무울산 18.2℃
  • 박무광주 20.4℃
  • 흐림부산 18.8℃
  • -고창 18.9℃
  • 박무제주 19.4℃
  • -강화 16.3℃
  • -보은 17.5℃
  • -금산 18.4℃
  • -강진군 18.4℃
  • -경주시 18.0℃
  • -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대전현충원서…1999년 이후 처음

국가보훈처 "대전현충원,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 안장돼 있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9시 47분께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현충일 추념식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것은 1999년 이후 19년 만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돼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돼 있다"며, "정부는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을 기리고 마지막 안장자까지 잊지 않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로 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의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참배는 무연고묘지인 고(故) 김기억 육군중사의 묘지부터 시작된다. 이는 유가족이 없더라도 잊혀지지 않도록 국가가 국가유공자를 끝까지 돌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것이 보훈처의 설명이다.

추모묵념 때는 세종로사거리, 광화문, 한국은행 앞, 국회의사당 앞 삼거리, 삼성역 사거리 등 서울 18곳을 포함해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225곳의 주요 도로에서 차량은 일시 정차해야 한다.

국민의례 때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과 애국가 선도는 지창욱, 주원, 강하늘, 임시완 등 군 복무 중인 연예인들이 참여한다.

이어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그리고 평화의 소망을 담은 이해인 수녀의 추모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배우 한지민 씨가 낭독한다. 추모공연 때는 가수 최백호 씨가 '늙은 군인의 노래'를 부른다.

순직 군인, 경찰, 소방공무원의 유족에게는 국가유공자 증서가 전달된다.

아울러 순직 소방공무원묘역에서 올해 초 순직한 소방공무원 3명의 추모식이 개최된다. 식후에는 천안함 46용사묘역과 제2연평해전 및 연평도포격도발묘역 참배가 예정돼 있다.

이번 현충일 추념식은 유튜브 보훈처 채널(www.youtube.com/user/mpvakorea/live)로 생중계된다.

한편, 지방 현충일 추념식은 17개 시·도와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서울현충원과 전국 충혼탑 등에서 열린다.

i24@daum.net


포토리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3·1운동부터 촛불까지 이어진 한국 민주주의 100년 역사를 살펴보고, 촛불항쟁으로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내외적 물음에 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7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이다. 한국에서는 정부수립 후 60년 동안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 등 여러 차례의 대규모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중 4.19, 6.10, 촛불 세 차례나 권위주의 정치를 종식시키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책임을 묻는 데 성공했다. 특히 평화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한 촛불항쟁 이후, 세계 한국학관련 학회에서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이 주요한 연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저항을 넘어 민주공화국을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실천의 과정이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3.1운동에서 촛불까지 이어지는 100년의 실천을 살펴보고 미래 10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대전현충원서…1999년 이후 처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9시 47분께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현충일 추념식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것은 1999년 이후 19년 만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돼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돼 있다"며, "정부는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을 기리고 마지막 안장자까지 잊지 않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로 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의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참배는 무연고묘지인 고(故) 김기억 육군중사의 묘지부터 시작된다. 이는 유가족이 없더라도 잊혀지지 않도록 국가가 국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