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7.8℃
  • -강릉 19.3℃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9.9℃
  • 구름조금대구 20.9℃
  • 흐림울산 19.5℃
  • 맑음광주 21.4℃
  • 흐림부산 17.7℃
  • -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8.1℃
  • -강화 17.3℃
  • -보은 20.3℃
  • -금산 19.2℃
  • -강진군 21.2℃
  • -경주시 21.3℃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바른미래·평화·정의당 '대통령 개헌안 철회 촉구'…野 4당 내일 본희의 불참

"대통령 개헌안 좌초가 아니라 개헌 논의 자체가 좌초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개헌안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내일 본회의가 열리더라도 야 4당은 불참할 방침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김관영 헌정특위 간사,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김광수 헌정특위 간사, 정의당 김종대 헌정특위 간사 등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야3당은 헌법개정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좌초돼선 안된다는 절박한 심정을 공유하며 대통령이 제안한 개헌안을 철회할 해 줄것을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야 3당은 “개헌은 한 정파의 승패를 넘어, 대한민국 전체의 성찰과 혁신 성과가 돼야 한다고 믿는다”며 “이 때문에 여야 각 당은 국회에서 초당적 합의를 이루고, 대한민국의 총의를 모아내기 위해 인내심을 갖고 논의해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고 ‘분권과 협치의 시대’를 여는 것, 촛불의 시대정신을 반영해 ‘국민주권, 시민주권의 시대’를 여는 것, 경제민주화라는 절박한 요구를 반영해 ‘새로운 경제의 시대’를 여는 것, 여야 모두 이 국민의 명령을 새기며 치열하게 논의를 진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가장 첨예한 쟁점이었던 권력구조 문제에서도 이견을 좁혀왔고, 합리적인 대안을 도출하기 직전 단계에 있다"며 "이제 조금만 더 노력하면, 초당적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개헌안이 표결 불성립, 또는 부결된다면 단지 대통령의 개헌안 좌초가 아니라, 개헌논의 자체가 좌초될 것임은 명약관화하다”며 “대통령 개헌안 때문에 다시 정쟁의 늪으로 되돌아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대통령이 개헌안을 철회해야 멈췄던 국회의 개헌 열차가 출발한다"며 "대통령께서 개헌안을 철회하면 초당적인 합의를 통해 대한민국의 총의를 모아 개헌을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야 4당은 24일 대통령 개헌안 표결을 위해 국회 본회가 열리더라도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내일 본회의가 열려도 야3당 모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이야기한 것 자체가 국회에서 표결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본회의가 강행되더라도 들어가지 않기로 했다. 야4당 공동(불참)"이라고 밝혔다.

redkims64@daum.net

관련태그

대통령 개헌안  철회  야 4당  국회  좌초

한국현대시인협회 '제24회 전국 고등학교 백일장' 성료…"장원에 고양예고 이정희 학생 영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현대시인협회가 주최하고 주관한 '제24회 전국 고등학교 백일장'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 내 독립관 무궁화 홀에서 성황리에 개최 되었다. 조규수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백일장(대회장 김용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에서 고양예술고등학교 3학년 이정희 학생이 대회 최고상인 장원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백일장은 전국의 고등학교에서 예심을 거쳐 선발된 84명의 청소년 문청(文靑)이 한 자리에 모여 한국현대시인협회 백일장 심사위원회가 제시한 시제(詩題) '눈물', '삼팔선', '오월의 산', '아버지', '내가 그리는 여행'으로 글의 얼개를 만들어 가며 평소 갈고닦은 문학적 재능을 겨뤘다.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이정희 학생은 '아버지'라는 제목으로 쓴 작품을 제출해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위원장 지은경 문학박사, 본회 부이사장·정근옥 문학박사, 본회 부이사장·김용옥 본회 부이사장·전민 본회 부이사장· 해남 박정희 본회 이사)로부터 탁월한 문장 구성력과 참신성이 돋보인다는 평가와 함께 최고 점수를 받았다. 이날 본 백일장에서 대회 최고상인 장원을 수상자한 이정희 학생은 짧은 수상 수감을


포토리뷰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 전국 2만여 사찰서 봉축 법요식…"평화의 새시대 기원"(종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부처님 오신 뜻이 우리들 가슴마다에 꽃으로 피어나 평화와 행복의 향기가 가득하기를 발원합니다."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찬탄하는 봉축 법요식(法要式·불교 법회)은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발원하는 남북 불자들의 마음이 결집된 법석이었다. 2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2만여 개 사찰은 물론 북녘의 사찰에서도 봉축법요식이 봉행됐다. 특히 2015년 부처님오신날 이후 3년 만에 남북공동발원문이 채택, 공표되면서 민족의 고통인 분열과 대립에 종지부를 찍는 통일과 평화, 번영의 미래에 한 걸음 더 가깝게 했다. 도량결계와 육법공양에 이어 중생의 어리석음을 일깨운다는 명고, 성불을 기원하는 명종을 시작으로 진행된 법요식은 평화를 향한 1만 불자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냈다. 남북불자들은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원행 스님이 낭독한 남북공동발원문에서 "부처님 자비를 실천하는 통일보살이 되겠다"며 "한반도에 지상정토를 세우기 위한 통일보살로 거듭나는 소중하고 귀중한 순간이 되도록 무량 가피를 내려달라"고 간절히 발원했다. 이어 남녘 불자들은 나와 남, 남과 북을 분별했던 온갖 말과 행동부터 참회한 뒤 세계평화와 인류행복의 마중물이

바른미래·평화·정의당 '대통령 개헌안 철회 촉구'…野 4당 내일 본희의 불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개헌안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내일 본회의가 열리더라도 야 4당은 불참할 방침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김관영 헌정특위 간사,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김광수 헌정특위 간사, 정의당 김종대 헌정특위 간사 등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야3당은 헌법개정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좌초돼선 안된다는 절박한 심정을 공유하며 대통령이 제안한 개헌안을 철회할 해 줄것을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야 3당은 “개헌은 한 정파의 승패를 넘어, 대한민국 전체의 성찰과 혁신 성과가 돼야 한다고 믿는다”며 “이 때문에 여야 각 당은 국회에서 초당적 합의를 이루고, 대한민국의 총의를 모아내기 위해 인내심을 갖고 논의해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고 ‘분권과 협치의 시대’를 여는 것, 촛불의 시대정신을 반영해 ‘국민주권, 시민주권의 시대’를 여는 것, 경제민주화라는 절박한 요구를 반영해 ‘새로운 경제의 시대’를 여는 것, 여야 모두 이 국민의 명령을 새기며 치열하게 논의를 진행해 왔다"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