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9℃
  • -강릉 16.8℃
  • 서울 22.9℃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8.3℃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5.2℃
  • 부산 21.2℃
  • -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6℃
  • -강화 21.4℃
  • -보은 27.8℃
  • -금산 27.6℃
  • -강진군 21.8℃
  • -경주시 27.0℃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전국

광주시, 자동차 차체․샤시 경량화 사업 ‘성과’

2019년까지 300억원 투입…기반조성, 기술개발 등 10개 과제 수행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초경량 고강성 차체․샤시부품 기술개발’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 경량화 기술개발을 통해 기술력을 확보하고 매출 및 고용증대, 월드 클래스(World Class) 300 선정되는 등 부품산업의 지속 성장 기반이 마련되고 있다.

광주시는 지역 자동차 주력 부품인 차체․샤시 산업을 고부가가치의 경량화 산업으로 육성, 지속적인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초경량 고강성 차체․샤시부품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초경량 고강성 차체․샤시부품 기술개발’ 사업 오는 2019년까지 총 300억원(국비 150억, 시비 100억, 민자 50억원)을 투입해 기반조성과 기술개발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동안 광주시는 자동차부품연구원 광주전남본부 주도로 경량화 기반 조성을 위한 장비 인프라 구축, 기업 밀착형 지원을 실시했다. 이같은 지원으로 지역 자동차 부품 생태계가 경량화 기술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먼저 기반 조성은 시험․평가․인증 장비 15종 21대를 구축하고 기술지원, 사업화지원, 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자동차 부품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역량을 제고하는데 중점을 뒀다.

기술개발에 따른 성과도 눈부시다. 광주시는 지역 19개 부품기업과 3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2015년 4개 과제, 2017년 1개 과제, 올해 5개 과제 등 총 10개 과제를 잇따라 시행하며 기술개발을 유도해왔다.

이를 통해 매출 증대 31억3000만원, 신규 고용 47명, 지식재산권 16건 등의 성과가 나타났다.

또 지역 부품기업들의 기술이 완성차업계의 인정을 받는 등 미래 성장 가능성도 밝히고 있다.

실제 ㈜호원은 ‘이종 소재 혼용 센터플로어 기술 개발’ 과제 사업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해외 완성차업체와 100억원대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더불어 부품 벤치마킹, 신규아이템 개발, 애로기술 해결 등 기업 밀착형 기술지원으로 호남 자동차부품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올해 ‘World Class 300’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복합재 적용 프런트 엔드 모듈 개발’ 과제를 수행한 ㈜캠스는 연속섬유 복합재를 적용한 경량화 리어 백빔 부품을 완성차와 연계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서진산업가 개발한 ‘열간기압성형 적용 알루미늄 경량화 기술’은 완성차 Techday 신기술로 선정받았으며, 알루미늄 기술을 완성차 부품 양산에 적용해 연계 매출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광주시는 지난해 선정된 과제가 올해 12월 마무리되고, 지난 4월부터 신규 5개 과제가 새롭게 시작된 만큼 기업 매출과 고용 활성화 효과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사업의 마중물로 추진돼 경량화 기술개발에 큰 성과를 냈다”며 “부품기업들이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6.13 지방선거]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 서구 서창지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 비전 제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무소속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는 16일 서창 그린벨트 권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하고 마륵동 탄약고 권역엔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5대 미래교육문화권을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서창지역 발전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임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용두동 일원에 전력과 IT가 융합한 에너지 신산업벨트를 조성하겠다” 면서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입주한 에너지, 농·생명, 정보통신, 문화예술 등 4개 분야를 적극 활용해 관련 사업을 유치·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구 도시첨단 산업단지의 배후·연계적 성격을 가지고 에너지, 의료기기, IT 및 연구소, 주거지역 등을 균형 있게 끌어와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 후보는 “경관 훼손과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 하는 친환경 저층형 전원 공동주택단지를 절골마을 일원에 만들어 서창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견인 하겠다”고도 밝혔다. 서창동 일원에 복합 체육시설 건립을 언급한 임 후보는 “도시민 누구나 접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심권 인접지에 억새축제 및 체육시설과 연계한 실내체육관을 신축하겠다”는 계획도 피력했다. 마륵동 탄약고 권역 개발 계획과 관련하여, 임우진 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