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1℃
  • -강릉 25.3℃
  • 흐림서울 22.0℃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5.5℃
  • 안개부산 20.8℃
  • -고창 25.5℃
  • 맑음제주 28.4℃
  • -강화 18.6℃
  • -보은 25.8℃
  • -금산 26.3℃
  • -강진군 24.2℃
  • -경주시 2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전국

광주 광산구, 20일 수완호수공원서 ‘제6회 세계음식·문화축제’ 개최

캄보디아 ‘커코’ 등 8개국 16개 음식, 중국 치파오 등 입기 체험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 광산구(이성수 구청장 권한대행)가 주최하고,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제6회 세계음식·문화축제’가 20일 수완호수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세계인의 날을 맞아 세계 각국 전통음식과 의상,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는 ‘문화다양성 확산’을 주제로 선주민과 이주민이 어울리며 우애를 다지는 맛과 멋의 장.

축제장 음식체험부스에서는 베트남의 ‘반미’(샌드위치), 캄보디아의 ‘커코’(소고기스튜), 태국의 ‘카놈찝’(만두) 등 세계 8개국 16개 음식을 선보인다. 아울러 행사장 곳곳에서는 중국 치파오, 베트남의 아오자이 등 여러 나라 전통의상을 입어보고, 태국의 ‘드언까라’, 필리핀의 ‘쏭까’ 등 각국의 전통놀이도 즐길 수 있다.

광산구와 광주문화재단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세계인의 날 기념식’을 연다. 광산구는 이 자리에서 이주민을 위해 헌신해온 중국출신 등추려 씨 등 외국인주민 명예통장 3명과 광주외국인복지센터 이주성 센터장, 건강가정·다문화복지센터에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기념식에 이어 광주문화재단은 ‘차이를 즐기자’를 주제로 ‘문화다양성페스티발’ 공연을 연다. 이 무대에서는 아프리카 타악, 티벳 소리, 필리핀 전통무용 등 여러 장르의 공연이 이어진다.

chu7142@daum.net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