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11.2℃
  • -강릉 8.8℃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0.9℃
  • -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2.8℃
  • -강화 9.5℃
  • -보은 7.5℃
  • -금산 8.3℃
  • -강진군 10.8℃
  • -경주시 5.3℃
  • -거제 8.9℃
기상청 제공

전국

광주 학생들, '남북정상회담' 생방송으로 시청한다

정상회담 시청과 계기 교육, 각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실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시교육청 관내 학생들이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과 함께할 예정이다.

2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관내 각급 학교들은 학교장 판단하에 자율적으로 남북정상회담을 TV로 시청하게 된다. 또한 2018 남북정상회담 홈페이지(http://www.koreasummit.kr/)에 올라온 자료들을 활용해 계기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학생들은 이날 시청한 정상회담 장면과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기원, 학교에서 학생들이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실천 가능한 사항에 대해 홈페이지에 릴레이 글 남기기, 나의 평화지수 알아보기 등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23일 11년 만에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청사에 한반도기를 게양하고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플래카드를 내건 바 있다. 플래카드엔 ‘2018 남북 정상회담,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시교육청은 또한 지난 3월25일 남북 교육교류 제안서를 청와대와 통일부, 남북 정상회담준비위원회에 전달했다. 제안서엔 남북 학생교류,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식에 북한 학생대표단 초청, 시·도교육감단 방북, 남북 교원 간 학술 교류와 교육기관 상호 방문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시교육청은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 학생 수학여행단의 방북 허용을 요청했다.

시교육청 이재남 정책기획관은 “남북의 정상들이, 남북의 책임자들이 만나서 민족의 문제를 대화로 평화롭게 해결하는 모습을 학생들이 보면서 ‘통일의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의 분단과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는 중요한 역사적 장면을 통해 살아있는 통일 교육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전남도, 2022년 전국체전 목포시 개최 확정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는 25일 열린 대한체육회 이사회에서 2022년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주 개최지로 목포시가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지난 2008년 여수에서 개최한 이후 14년 만에 두 번째로 전국체전을 치르게 됐다. 이를 계기로 전남의 서남권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정도 천년을 맞은 전라남도 발전의 획기적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목포종합운동장 신설 등 체육시설 확충을 통해 체육인 저변 확대 및 생활체육 활성화 등으로 전남 체육기반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8월 대한체육회에 전국체전 유치를 단독으로 신청했다. 이후 전국체전 실사단이 지난 3월 주경기장이 건립될 목포시를 방문해 유치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경기장 등을 점검하며 만족감을 보였다. 목포시는 국비 및 도비를 포함한 사업비 784억원을 들여 목포축구센터 인근에 종합경기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이번 전국체전 유치로 전남에서는 장애인, 소년생활대축전 등 4개 대회가 2년에 걸쳐 열린다. 전국체전 개최로만 대회 기간 동안 3만여명의 선수와 응원단 등이 전남에 머물게 돼 지역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 숙박업소 및 음식점 등이 활기를


포토리뷰



바른미래·평화·정의당 "개헌 끈 놓지 말아야..8인 개헌협상회의 즉각 가동하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이 사실상 6월 개헌이 무산된 가운데 개헌을 끈을 놓을 것이 아니라 새로운 일정을 잡아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합의하자고 제안했다. 또 당초 합의했던 ‘8인 개헌 협상회의’를 즉각 가동할 것으로 촉구했다. 야3당 원내대표와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헌정특위) 간사로 이뤄진 '야3당 개헌연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촛불혁명을 완성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으로 시작된 31년 만의 개헌 기회가 거대양당의 정쟁에 가로막혀 좌초될 위기에 처해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국회 주도의 개헌을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는 국민의 염원을 양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6월 개헌 무산 발언에서 국회 전체를 싸잡아 비난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회가 공전중인 상황에서도 헌정특위는 개헌 논의를 이어왔다. 국회가 개헌에 대해서 노력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방해하는 제1야당과 청와대 눈치만 보면서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이뤄내기 위한 능동적 역할을 방기한 집권여당이 개헌

배너